• 최종편집 2022-10-07(금)

건강생각
Home >  건강생각  >  설문조사

실시간뉴스

실시간 설문조사 기사

  • 국내 31번 확진자 발생 후 코로나19 국민 관심 폭증
    보건사회연구원, SNS·뉴스 등 데이터 약 260만 건 수집·분석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에 대해 ‘팬데믹’을 선언하는 등 전 세계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국내에서도 지난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국민의 일상생활부터 국가와 경제·사회 전반에 걸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하 보사연)은 17일 중국에서 발생해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 관련 ‘보건복지 ISSUE & FOCUS’ 제376호를 발간했다. 이번 호는 코로나19 특집호 4편으로 앞으로 시리즈가 세 편이 더 나올 예정이다. 이번, 특집호 4편 주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소셜 빅데이터 기반 주요 이슈 분석’으로 정보통계연구실 오미애 빅데이터·정보연구센터장과 보건정책연구실 전진아 건강정책연구센터장이 공동집필했다. 소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요 키워드의 변화 추이와 국민들의 반응을 다각도로 살펴 본 이번 호에서는 지난 1월 20일부터 3월 8일까지 뉴스, 블로그, 카페, SNS, 커뮤니티에서 수집한 키워드 관련 데이터 약 260만 건을 1주~7주차로 나눠 수집·분석했다. ‘버즈양’을 보면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1주차에 2만6000건이던 문서양은 ‘슈퍼전파자’로 추정된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정부 발표 이후 23만건(5주차)에 이어 42만건(6주차), 41만건(7주차)으로 급증했다. 오미애 센터장은 “확진자 수 발표, 신천지 집단 감염, 마스크 판매 이슈 등이 버즈양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따라 다양한 이슈들이 공유되고, 외부 활동 자제, 마스크 판매 급증, 사재기, 개학 연기, 오프라인 매출 감소 등 다양한 사회·경제적 파급효과를 불러왔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연관어 빈도 순위 집계 결과를 보면 문서에서는 △중국 △확진 △환자 △신천지 △마스크 순으로 높은 빈도를 보였고, 댓글에서는 △중국 △신천지 △중국인 △입국 순으로 빈도가 높았다. 특히 마스크는 분석 대상 기간 지속적으로 높은 빈도를 보였다. 오 센터장은 “이는 예방에 대한 국민의 관심 급증과 마스크 수급 부족 등을 의미하는 것일 수 있다”고 풀이했다. ‘정부’, ‘대통령’이 주요 키워드로 부각되고 있는 것도 눈에 띤다. 이와 관련 오 센터장은 “정부와 대통령에 대한 지지와 비판의 양가적인 입장을 보여 주는 것”이라며 “하지만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발생한 이후부터 꾸준히 높은 빈도를 차지하고 주요한 네트워크로 표현되고 있다는 점은 정부와 대통령에 대해 어떠한 입장을 보이든지 간에 우리 사회가 정부의 코로나19 유행 대응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국민의 정서 관리가 필요한 지금과 같은 국가 재난 상황에서는 현재의 이슈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전문가들이 객관적인 데이터를 통해 국민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건강생각
    • 설문조사
    2020-03-17
  • 50대 이상 10명 중 4명 “대형병원 치료가 효도”
    병원 동행은 ‘배우자와 함께’가 최고...아들보다는 딸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최근 한국 사회를 뒤흔든 신종 감염병 메르스(MERS) 확산의 원인 중 하나로 대형 병원 선호 현상이 지목됐던 가운데, 50세 이상 라이프케어 멤버십 브랜드 ‘전성기’가 50세 이상 성인 500 명을 대상으로 대형병원 진료의 선호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부모가 아플 경우 병원의 크기가 효도의 척도가 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는 8%, ‘그렇다’는 36%로 집계돼, 전체 응답자의 44%가 대형병원에서의 진료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효도와 ‘전혀 상관 없다’는 응답은 7%, ‘꼭 그런 것은 아니다’라는 응답은 35%로, 42%의 응답자가 병원의 크기는 효도의 척도가 될 수 없다고 응답해 병원의 크기와 효도를 연관시키는 인식에 대한 찬반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0세 이상 부모 세대는 병원 진료 시 의료진의 설명이 어렵다고 느끼는 가장 큰 이유로, 35%가 이해하기 어려운 생소한 의학 용어를 꼽았으며, 11%는 너무 빠른 말투를, 20%는 대기 환자가 많아 다시 질문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의사 앞에서 이유 없이 긴장해서 제대로 이해하기 어렵다는 응답이 17%, 결과에 대한 불안감에 설명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응답이 17%로 집계돼, 병원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겪는 심리적 요인이 의료진과의 커뮤니케이션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방문 시 동행자로 가장 선호하는 대상은 역시 배우자였다. 병원 동행자 1순위는 응답자의 38%가 선택한 ‘배우자’였으며, 동행자 없이 혼자가 편하다는 응답이 26%로 그 뒤를 이었다. 아들과 딸 중에서는 말이 통하는 딸이 17%로 3위, 아들은 11%로 4위를 차지했다. 친한 이웃이나 친구를 택한 응답자는 8%였다. 본인이나 배우자가 의식 불명이거나 회생 가능성이 거의 없는 상황에 처했을 때 받는 연명치료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7%만이 ‘반드시 하겠다’고 응답했다. 과반수가 넘는 56%는 ‘상황이 닥쳐야 알 것 같다’고 응답했으며, ‘연명치료를 하지 않겠다’고 부정적 의견을 분명히 밝힌 비율도 37%에 달했다. 지난 4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65세 이상 노인 1만 4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연명치료를 찬성한다는 의견은 3.9% 에 불과했다. 또한 최근 예방적 차원에서 유방과 난소 절제술을 받아 이슈가 됐던 안젤리나 졸리처럼 ‘아직 발생하지 않은 병을 미리 수술하는 것’에 대해서는 82%가 어리석은 생각이라며 반대를 표했다. 반면 18%는 자신의 건강에 적극적으로 대처한 현명한 행동이라고 지지했다. 한편 ‘50세부터가 진짜 전성기’를 모토로 지난해 6월 론칭한 50세 이상을 위한 라이프케어 멤버십 브랜드 ‘전성기’는 정관장 등 건강식품 우대, CGV 영화 할인권, 유한킴벌리 샘플 및 구매 할인, 전국 호환 교통카드 제공 등 다양한 제휴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 건강생각
    • 설문조사
    2015-08-24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