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세브란스병원 이병완 교수팀 효과 입증

[현대건강신문] 한국인 당뇨병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제2형 당뇨병. 이들 당뇨병 환자들은 대부분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거나 인슐린 저항성을 감소시켜 혈당을 조절하는 경구용 약제로 치료받아 왔다.

상태에 따라서 인슐린 주사를 사용하기도 했다. 기존의 당뇨병 치료 약물은 체중 증가나  저혈당의 부작용을 가지고 있었다.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병완 교수, ㈜네오팜 윤선주 박사팀은 기존 치료와 전혀 다른 당뇨병 치료 약물인 '제2형 당뇨치료용 항체(NPB112)'가 기존 약물의 부작용인 체중 증가 및 저혈당이 없다는 것을 입증했다.
 
㈜네오팜이 개발한 새로운 당뇨치료용 항체는 혈당을 올리는 호르몬인 글루카곤에 대항하는 항체 역할을 한다.

글루카곤의 혈당을 올리는 효과를 차단함으로써 당뇨병 환자의 혈당을 낮추는 것이다.
 
이 항체는 사람의 몸속에 있는 항체와 완전 동일해, 기존 당뇨병 치료제 부작용인 △인슐린 부종 △인슐린 알레르기 △저혈당 등을 최소화 했다.
 
이병완 교수팀은 실험용 쥐 실험을 통해 항체의 효과를 입증했다.

실험 결과 △공복 혈당 감소 △저혈당 감소 △인슐린 저항성이 개선됐다.
 
이번 내용은 작년 12월 플러스 원(PLOS one)잡지에 게재됐고, 제2형 당뇨치료용 항체(NPB112)는 현재 영장류를 이용한 약리 독성 평가를 진행 중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항체로 혈당 상승 막아 당뇨 치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