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현대건강신문] 삼성서울병원은 3월부터 초기에 신속한 처치가 필요한 대동맥질환을 치료하는 24시간 전담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24시간 대동맥 전담팀은 심장외과, 혈관외과, 순환기내과를 비롯, 중환자의학과, 응급의학과 교수진과 전담 코디네이터 등 전담팀을 구성, 24시간 신속한 치료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응급 환자가 발생하면 24시간 당직 교수에게 직접 연락이 가능한 핫라인을 통해 환자이송을 결정하고, 동시에 마취과, 수술장, 응급의학과, 및 중환자의학과 등으로 구성된 대동맥팀이 활성화되어 신속한 치료를 위한 만반의 준비가 이뤄진다.
 
24시간 대동맥팀장을 담당하고 있는 삼성서울병원 성기익 심장외과 교수는 “관련 진료과 협진과 통합진료를 통해 24시간 환자를 최대한 신속하고 정확히 치료를 하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라며 “최근 중환자 진료에 역점을 두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의 기조아래 기존의 시스템을 정비하여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서울병원, 대동맥질환자 24시간 전담팀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