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지난해 창궐해 온 국민을 공포에 몰아넣었던 신종플루가 또다시 확산세를 보이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한파로 인해 가뜩이나 각종 호흡기 감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신종플루의 집단발병도 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최근 며칠사이 국내에서 여중생과 유아가 신종플루에 감염돼 숨지는 등 확산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전북지역에서는 이미 70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북은 신종플루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지만 보건당국은 신종플루를 이미 토착화된 계절 독감 정도로 생각하고, 애써 관심이 집중되는 것을 꺼리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신종플루는 지난해 겪었다시피 확산속도가 매우 빠르고, 노약자들의 경우 자칫 방심할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정도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전염병이다.

영국을 위시한 유럽은 특히 신종플루 사망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대유행(판데믹)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신종플루가 이렇게 전세계적인 확산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대응상황이다. 백신과 치료제의 공급이 원활치 못하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질병관리본부가 이번 시즌 1600만 도즈의 백신 예방접종 치료제를 공급했지만 사망자가 늘면서 예방접종 수요가 급속하게 늘어날 것으로 보여 조만간 백신 부족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치료제인 타미플루 부족현상은 벌써부터 나타나고 있다. 광주지역에서는 지난달부터 타미플루 재고량이 바닥나 신종플루 환자에게 투약하지 못하고 있으며, 이미 전국적인 비축분도 동이 난 상황이란 것이다.

이런 상황이지만 타미플루를 공급하고 있는 로슈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가 충분한 비축분을 가지고 있지만 현 상황을 위험단계가 아닌 계절성 인플루엔자로 판단해 공급을 미루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심은 과도한 불안감보다 위험하다. 보건당국이 대응 수위를 낮추고 방심한 사이 순식간에 신종플루가 전국적으로 확산됐다. 신종플루로 인한 혼란은 지난해 충분히 겪었다. 정부는 차분하지만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으로 추가 확산을 방지하고, 치료 체계 강화에도 힘써야 한다. 국민들도 각자 개인위생에 신경쓰는 등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끝나지 않은 신종플루 공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