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한국당뇨협회 김선우 회장은 “자가혈당측정 중요성에 대한 당뇨병 환자들의 인식이 높지 않은 실정”이라며 “자가혈당측정은 지속적인 혈당관리에 도움을 주며 이는 당뇨합병증 발생 위험을 감소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자가혈당측정에 대한 적극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혈당측정시 귀찮아서 27%, 경제적 부담 22% 비율로 나타나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당뇨환자 절반 이상이 '불편함'과 '경제 부담'으로 혈당 측정에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뇨협회는 지난 6월 당뇨병 환자들의 자가혈당 측정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727명의 당뇨환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국제당뇨병연맹(IDF)에서 권고한 자가혈당측정 가이드와 실제 환자들의 혈당 측정 횟수를 비교한 결과 전체 환자의 절반 가량인 58%가 혈당 측정에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자가혈당측정을 소홀히 하는 이유로는 ‘귀찮아서’라는 답변이 27%(291명)로 가장 많았고, ‘경제적 부담’이 22.3%(234명)이 뒤를 이었다.

한국당뇨협회 김선우 회장은 “자가혈당측정 중요성에 대한 당뇨병 환자들의 인식이 높지 않은 실정”이라며 “자가혈당측정은 지속적인 혈당관리에 도움을 주며 이는 당뇨합병증 발생 위험을 감소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자가혈당측정에 대한 적극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당뇨병 환자들의 사용 약제 종류별로 목표 당화혈색소 7% 미만에 도달한 수치를 살펴보면 △인슐린 제제를 투여하는 환자가 44% △경구용 제제를 복용하는 환자는 40.9% △인슐린과 경구용 제제 병합하여 투여하는 환자들은 32.4%로 인슐린 제제를 단독으로 사용하는 환자들의 당화혈색소 수치가 가장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뇨환자 절반 혈당 측정 귀찮고 부담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