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노년층, 자신의 건강 상태 잘 알아둬야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며, 일교차가 큰 가을철은 심근경색, 급성심정지 등 심혈관질환 환자가 증가하는 시기다. 특히 한국인의 3대 사망 원인 중 하나인 심혈관질환은 중풍, 치매 등 노인성 중증질환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갑작스러운 사망을 초래할 만큼 위험한 질병이다. 심혈관질환은 특히 혈관의 노화 및 당뇨, 고혈압 등 대사증후군 발병이 늘어나는 노년층의 발병률이 높다.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가을철을 맞아 글로벌 헬스케어 업체인 필립스가 가을철 발병하기 쉬운 노년층의 심혈관질환 진단법을 제시했다.

심혈관질환의 진단은 질환의 종류, 정도에 따라 다양하게 나뉜다. 심전도 검사는 경제적 비용으로 간단하게 협심증, 부정맥 등을 진단할 수 있다. 심초음파 검사는 추가 검사 없이 심부전, 심장판막증, 관상동맥질환 등 비교적 경증 심혈관질환을 진단할 때 활용한다.

최근에는 2차원과 3차원 영상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촬영하는 의료장비들이 개발되면서, 기존에 영상화가 어려웠던 심장 내 구조와 움직임까지 즉각 볼 수 있는 심장 전용 초음파 기기도 선보였다.

필립스, 노년층 심혈관질환 진단법 제시

보다 정확한 심혈관질환 진단을 위해서는 CT촬영을 선택한다. 엑스선으로 인체 단층을 촬영해 컴퓨터로 재구성하는 CT는 심장에 산소와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을 빠르고 정밀하게 영상화해, 관상동맥의 협착 정도나 관상동맥 우회로 수술 결과를 알아보는 데 효과적이다. 또한 3차원 영상으로 심장 내부까지 명확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다른 검사로 발견하지 못할 수 있는 혈관, 판막, 심근의 구조적 질환 진단이나 급성 흉통 감별에 특히 유용하다
.
최근 CT 검사 시 방사선 노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필립스 아이도스4 등 첨단 기술은 영상의 품질을 저하시키지 않으면서도 기존 CT 촬영에 사용되는 방사선량을 최대 80%까지 줄일 수 있어 특히 노년층의 부담을 크게 줄였다. 또한, 필립스는 조영제 주입량을 최적화해 최대 15%까지 줄일 수 있는 ‘싱크라이트(SynchRight) 기술’을 최근 선보였다.

CT로 심혈관을 검사할 때 주사되는 조영제는 몸이 갑자기 뜨거워지는 느낌이나 호흡 곤란, 가려움증 등의 증세를 불러올 수 있어 사전에 충분히 이해하고 준비하는 것이 좋다.

필립스 김태영 총괄대표이사는 “심혈관질환은 노년층에 나타나는 만성질환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으며 건강 상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근본적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며, “노년층의 심혈관질환이 최근 들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의료진과의 상담으로 자신의 건강 상태에 적합한 진단 및 관리 방법을 알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쌀쌀해진 가을 노년층 심혈관질환 주의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