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정상인 비해 발생빈도 12배 높아

신장이식환자의 대장암 발생빈도가 정상인에 비해 12배가량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소화기센터 최명규·박재명, 장기이식센터 양철우 교수팀은 서울성모병원에서 대장내시경을 받은 신장이식환자 315명과 건강검진 수검자 630명을 대상으로 대장내시경 결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신장이식환자의 1.9%(6명)에서 대장암이 발견되었다. 이는 건강검진 수검자의 0.2%(1명)의 비해 위험도가 약 12배 높았다.   

또 신장이식환자의 22.9%(72명)에서 대장종양이 발견되었으며, 건강검진 수검자의 15.4%(96명)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신장이식 후 대장내시경 검사까지의 시간이 경과할수록 대장종양이 악성화될 위험도가 높았다.

소화기센터장 최명규 교수는 “신장이식 후 대장암 발생빈도가 급증하며, 이식환자의 경우 대장암 조기발견을 위해 지속적인 관리의 필요성을 입증 한 것”이라며 “이번연구는 신장이식과 대장암 발생 위험도를 규명한 코호트 조사(어떤 특성을 공유하는 특정 인구집단을 일정기간 추적 조사하는 것)로 더욱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장이식 환자 대장암 위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