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약물치료가 중요한 중증질환을 가진 환자 3명 중 1명은 약 복용을 임의로 1회 이상 중단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개선책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의 약의 날을 맞아 마련된 부수에서 복약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

환자단체연합회-다국적의약협회 공동캠페인

약물치료가 중요한 중증질환을 가진 환자 3명 중 1명은 약 복용을 임의로 1회 이상 중단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개선책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결과는 한국환자단체연합회와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이하 KRPIA)가 함께 중중질환자 365명 대상으로 한 최초의 처방약 복용 실태 조사에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질환 분포는 암·희귀난치성 질환 순이었으며, 약 미복용 이유로는 “약 먹는 것을 잊어버려서”가 44%, “약 부작용이 심해서”가 21.2%, “가끔 복용하지 않아도 괜찮을 것 같아서”라고 응답한 비율도 12.6%에 달했다.

또 약 미복용 시 느낀 감정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들은 주로 “증상악화에 대한 걱정”(47.7%)과 “괜찮을 것이라고 합리화”(35.9%)의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특히, 약 미복용 이후 응답자의 73.4%가 특별한 대처 없이 넘어갔으며, 전문가 상담 또는 병원 진찰을 받는 적극적인 대처를 했다는 경우는 12.5%에 불과해 처방전대로 약복용을 제대로 실천하기 위한 인식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 가운데 24.7%가 ‘약’을 정해진 시간에 규칙적으로 먹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등 중증질환자, 약 복용 성실히해야"

반면, 전체 응답자 중 96.7%가 처방대로 약을 먹어야 도움이 된다고 인식하고 있었으며, 본인의 복약순응도를 높이기 위해 ‘정확한 약 복용에 대한 인식변화와 실천의지’가 가장 필요하고, ‘처방약에 대한 의사의 적극적인 설명 및 지도’도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상임대표는 “이번 조사는 상대적으로 조사가 용이하지 않은 중증질환자를 대상으로 처방약 복용 실태 조사를 최초로 진행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김동욱 교수는 “암·희귀난치성 등 중증질환자들은 누구보다 약 복용을 성실히 해야 하는 환자들”이라며, “이들이 임의로 약 복용을 중단하거나 불규칙하게 약 복용을 할 경우, 질병 치료의 효과 저하는 물론이고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여지가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환자단체연합회와 KRPIA는 이번 설문조사를 토대로 ‘처방전대로 약 복용하기 - 락&약 캠페인’ 협약 및 발대식을 갖고, 환자들의 처방약 복용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 복약순응도 개선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양 기관은 연간 캠페인을 통해 중증질환자를 비롯한 다양한 환자들의 복약순응도 실태를 지속해서 파악하고, 환자 및 가족 대상의 교육 및 홍보 프로그램으로 ▲환자 대상 교육용 뉴스레터 발송 ▲후원기관 확장 및 기관을 통한 전국 보건소, 노인복지회관, 주요 병의원을 통한 복약순응도 개선 홍보 포스터 배포 ▲복약순응도 개선을 위한 환자교육자료 패키지 개발 및 병원별 교육간호사 대상 강의 진행 등을 마련, 올바른 복약 방법에 대해 알리고 실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KRPIA 이동수 회장은 “의사의 처방전대로 의약품을 복용하는 것은 중증질환자부터 경증질환자 모두에게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캠페인이 궁극적으로 환자의 치료 및 건강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한국환자단체연합회와 함께 복약순응도를 개선시키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락 앤 약 캠페인 - 약 처방대로 복용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