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목)
 
대표이미지 copy.jpg
[현대건강신문] 무상의료운동본부는 지난 13일 진행된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의료민영화 추진한 20대 총선 낙선 대상자'를 발표했다.

낙선 대상자 선정의 기준은 △의료민영화 추진 법률을 의원입법 발의한 19대 의원 전원 △의료영리화 및 의료비 폭등을 부추기는 의료상업화를 지지하고,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및 정부 의료민영화 정책에 대한 명확한 지지를 표명한 19대 의원 △진주의료원 폐원 허용 관련자였다.

이러한 기준으로 새누리 22명, 더민주 2명의 후보들이 무상의료운동본부가 선정한 낙선 대상자에 포함됐다.
 
13일 총선 결과 24명의 낙선 대상자 중 1/3인 8명이 낙선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19일 성명을 내고 "이번 총선에서 정권 심판 정서가 강하게 드러난 수도권에서는 9명의 낙선 대상자 중 5명이 낙선할 정도로 의료민영화 추진이 새누리당 후보 낙선의 주요한 이유였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선거일 바로 전날에도 직접 나서서 의료민영화법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의 통과를 강조할 정도로 의료민영화 추진에 집요한 모습을 보였지만 그 결과는 참담한 패배였다"고 지적했다.

낙선 대상 후보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최초의 영리병원을 도입하려 한 새누리당 원희룡 지사의 제주특별자치도에서 3개 지역구 모두 새누리당이 패배한 것도 주목할 만한 사항이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이제 그동안의 의료민영화 추진에 대해 반성하고 국민의 심판을 수용해야 한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안 폐기, 제주 영리병원 추진 중단 등을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무상의료본부 "정부 총선 결과 수용해, 의료민영화 중단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