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지난 7월 대한약사회가 약학정보원을 영리법인으로 분리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이를 조찬휘 회장의 사유화 계획이라며 건약이 반발하고 나섰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이하 건약)은 9일 성명서를 통해 약학정보원과 청구프로그램은 7만 약사들의 공동 재산이라며, 조찬휘 회장은 약학정보원 사유화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7월 언론보도에 따르면, 약학정보원의 의약품 식별등록사업을 제외한 청구프로그램 배포 및 관리 등의 사업부분을 영리법인인 유한책임회사로 분리하겠다는 방안을 내고 법률자문을 받았다는 것이다. 
 
건약은 “조찬휘 집행부는 이번 영리법인 분리와 관련된 그 어떠한 내용도 회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수면 밑에서 일을 진행시켰다”며 “이번 사안의 중대성과 조찬휘 집행부의 독단적이고 비민주적인 회무 방식에 심각한 문제의식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에 건약은 △약학정보원은 7만 약사들의 공동재산이라는 것과 △대한약사회도 약학정보도 본연의 설립 목적에 충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그동안의 진행과정 및 PIT3000 운영과 관련된 모든 사항을 공개하고 △약사회 임원으로서의 기본을 망각하고 밀실에서 분리 계획을 추진한 강봉윤 정책위원장과 양덕숙 약학정보원장을 즉각 해임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약학정보원은 대한약사회에서 대의원총회의 의결을 거쳐 약사회원들의 회비로 기금을 출연하여 만든 재단법인(비영리)이자 약사들의 공동 재산”이라며 “약학정보원과 PM2000을 유한책임회사로 분리하겠다는 것은 약사들의 공동재산을 일부 인사들의 영리기업으로 사유화하겠다는 가당치 않은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건약은 “원칙적으로 회원들의 승인 없이 진행되고 있는 약학정보원의 유한책임회사 설립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며 “또 이와 관련된 모든 내용은 회원들에게 공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한약사회와 약학정보원은 지금이라도 약학정보원의 유한책임회사 분리 및 약국청구 프로그램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원들에게 낱낱이 공개하라”며 “약사들의 공동재산을 사유화하겠다는 계획은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 약학정보원 사유화 계획 중단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