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국 최고의 숲 10선에서 삼림욕 힐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국 최고의 숲 10선에서 삼림욕 힐링

울진 금강송 숲·홍천 잣나무 숲 등...지역별 산림관광 명소로 육성
기사입력 2017.08.29 08: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최고의 10선에 선정된 울진 소광리 금강송 숲길의 경우 연 3만 명이 방문하고 있다.
 
Untitled-1.gif
 

산림청, 국유림 경영·경관형 명품숲 10개소 발표

[현대건강신문] 산림청이 숲의 경관과 생태적 가치가 우수한 대규모 국유림 경영·경관형 명품숲 10개소를 28일 발표했다.

최고의 10선에 선정된 숲은 ▲경북 울진 소광리 금강송 숲을 비롯해 ▲강원 홍천 잣나무 숲 ▲강원 평창·강릉 금강송 숲 ▲경북 봉화 춘양면 우구치리 낙엽송 숲 ▲충북 단양 대강면 죽령옛길 숲 ▲전남 강진 서기산 침엽수 숲 등 10개소이다.

산림청은 앞으로 해당 명품숲을 체계적으로 경영해 산림관광 명소 등 지역경제 활성화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울진 소광리 금강송 숲 예약 탐방제 지속 운영 등 방문객 출입을 통한 산림보호와 관리에 나서고 35㎞ 길이의 대관령 숲길 네크워크 구축 등 지역 특성에 맞는 관리와 운영 활성화를 추진한다.
  
산림청은 향후 10개소의 국유림 명품숲 운영이 활성화 되면 연간 30만 명이 국유림을 방문해 최소 300억 원의 지역경제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울진 소광리 금강송 숲길의 경우 연 3만 명이 방문하고 있다.

박영환 국유림경영과장은 “국유림 명품숲을 산림 훼손은 최소화하면서 산림의 경제·사회·문화적 기능 등 다양한 공익적 기능을 제공하는 산림관광 대표 모델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이번에 공개된 경영·경관형 명품숲 이외에도 ▲휴양·복지형 명품숲으로 강원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 숲 ▲보전·연구형 명품숲으로 경기 포천 광릉수목원 숲 등 다양한 유형의 국유림 모델을 발굴해 국민에게 소개하고 맞춤형 국유림 경영·관리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www.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