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노인재활의학회 "치매 노인 재활시 통합적 진료 필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노인재활의학회 "치매 노인 재활시 통합적 진료 필요"

이양균 회장 "15분 진료 상담 환자 치료에 효과, 제도적으로 보장돼야"
기사입력 2017.09.04 09: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대한노인재활의학회 이양균 회장는 "치매를 정확하게 진단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지만 치매 이전 환자들과 여러 동반질환을 가진 치매 환자들의 재활 치료도 일상 생활로 돌아가기 위해 중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재활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문재인 정부는 '치매 국가 책임제'를 내세우며 치매 환자 치료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지난달 31일 열린 대통령업무보고에서 보건복지부는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보호시설 확충을 위해 1천2백억원을 마련하고 노인돌봄서비스 등에서 9백억원의 예상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치매 국가 책임제' 방향이 조기 진단과 치료에 역점을 두면서 치매를 진단하고 치료하는 신경과와 정신건강의학과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

반면 치매 환자, 치매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MCI) 환자, 가성 치매환자들의 재활을 위한 대책에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재 치매 진단 이후 재활을 받는 환자들은 많지 않다. 병의원에서 치매 진단을 받은 환자들은 대부분 요양병원으로 옮겨지고 있기 때문이다.

인물사진-중-수정.gif
대한노인재활의학회 이양균 회장(순천향대서울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오른쪽 사진)는 "치매를 정확하게 진단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지만 치매 이전 환자들과 여러 동반질환을 가진 치매 환자들의 재활 치료도 일상 생활로 돌아가기 위해 중요하다"고 밝혔다.

대한노인재활의학회는 지난 9월 서울 흑석동 중앙대병원에서 열린 추계학술대회 주제를 '노인의 운동, 재활의학적 접근'로 잡고 노인들의 운동을 통한 재활법을 논의했다.

'치매 환자의 재활운동과 인지재활'을 주제로 발표한 길병원 재활의학과 박기덕 교수는 "치매는 노화와 연관돼 있어 유산소운동과 무산소운동을 적절히 섞은 치료가 효과가 있다는 발표가 있다"면서도 "아직 분명한 (치매환자의 운동치료) 가이드가 나오지 않았지만 치매 진행을 막는데 유산소운동이 효과적이라는 의견에는 이견이 없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미국 참전용사 6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를 소개하며 "운동능력이 높은 사람일수록 알츠하이머 질환 발생이 적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며 "걷기, 가벼운 운동 등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노인재활의학회 이양균 회장은 치매 관련 노인의 일상생활 복귀를 위한 진료시 상담시간이 확보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처음 온 환자를 진료하면 재활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재활 처방을 따라 올 수 있도록 설득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설득 이후 이를 잘 따르는 환자의 호전도가 높아 상담을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재활의학과를 찾는 환자 중에 발의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있었는데 견골쪽에 미세골절이 있었다"며 "이 환자의 발바닥만 CI나 MRI 검사하면서 견골 미세골절을 놓친 것으로, 환자와 상담으로 견골쪽 원인을 찾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학회 총무이사를 맡고 있는 김돈규 중앙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오전에 치매 국가 책임제에 대한 정책 발표가 있었는데 재활의학과의 역할이 소홀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요양병원 내에서 재활치료는 환자들이 일상으로 돌아가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www.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