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매일 7잔 이상 폭음 남성 비만율 10% 이상 증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매일 7잔 이상 폭음 남성 비만율 10% 이상 증가

경상대 김보영 교수팀, 성인 남성 6749명 분석 결과
기사입력 2018.01.23 09: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음주_대표4.jpg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한 번의 술자리에서 7잔 이상 폭음하는 남성의 비만율은 1~2잔 마시는 남성에 비해 최대 1.5배 가까이 높지만, 5~6잔 마시는 남성의 비만율은 오히려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거의 매일 폭음하면 1달에 한 번 정도 폭음하는 경우보다 비만율이 10%p 이상 높았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상대 간호대학 김보영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이용해 만 19세 이상 성인 남성 6749명의 음주 패턴과 비만ㆍ복부비만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 남성의 음주패턴과 비만과의 관련성)는 한국보건간호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국형 알코올 중독 선별검사(AUDIT-K)에선 소주, 양주 등 주종(酒種)에 상관없이 한 번에 7잔 이상 술을 마시는 경우를 폭음으로 정의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선 남성이 한 자리에서 마시는 음주량이 비만·복부비만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술자리에서 1~2잔 이하로 마시는 남성에 비해 7~9잔, 10잔 이상 마시는 남성의 비만율은 각각 1.2배, 1.5배 높았다. 한 번에 10잔 이상 폭음하는 남성의 복부비만율은 1~2회 음주하는 남성 대비 1.5배였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알코올은 지방분해와 지방이용을 방해해 비만 위험을 상승시키고 복부비만을 유발한다”며 “단기적으론 알코올의 이뇨효과에 따른 소변량 증가, 열 생산 촉진으로 인한 에너지 소비 증가로, 체중이 줄어들기도 한다”고 기술했다.

이번 연구에서도 폭음 습관을 가진 남성의 비만율·복부비만율은 증가했지만, 5~6잔 마시는 남성의 비만율은 오히려 1~2잔 마시는 남성의 80% 수준이었다.

얼마나 자주 폭음을 하는지도 남성의 비만율·복부비만율에 영향을 미쳤다.

연구팀은 폭음 횟수에 따라 연구 대상 남성을 월 1회 미만, 월 1회, 주 1회, 거의 매일 등 네 범주로 분류했다. 그 결과 월 1회 폭음하는 남성의 비만율·복부비만율은 각각 33.3%, 21.6%로 가장 낮았다. 반면 거의 매일 폭음 하는 남성의 비만·복부비만율은 각각 44.8%, 36.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음주 패턴에 따라 비만 위험성의 차이가 있다”며 “각자의 음주패턴을 분석해 비만 발생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을 먼저 선별해 적극 중재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연구에선 국내 성인 남성의 38.1%는 비만, 27.3%는 복부비만으로 나타났다. 성인 남성 3명 중 1명 이상이 비만, 4명 중 1명 이상이 복부비만인 셈이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www.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