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백신 없는 수족구병 예방법은?...심각한 합병증 우려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백신 없는 수족구병 예방법은?...심각한 합병증 우려도

수족구병 환자 증가...손,발,입뿐 아니라 엉덩이, 전신에 수포 나타나
기사입력 2018.07.24 10: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어린이집에 다니는 다섯 살, 세 살 두 아이를 키우는 김 씨(36세). 며칠 전부터 둘째 아이가 이빨에 음식이 끼었으니 빼달라고 해서 칫솔질을 수차례 해주었는데, 아이는 계속 뭔가 불편하다며 징징거렸다. 치실까지 해주었지만 아이는 손을 자꾸 입 속에 넣어 불편하다며 침을 흘리고 음식도 제대로 먹질 못했다. 게다가 손과 발에 붉은 반점이 올록볼록 올라오는 게 보여 이상하다는 생각에 소아청소년과를 찾은 김 씨는 아이가 수족구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특히, 일반적으로 입 안을 소독하고 약만 잘 먹으면 낫는다는 생각에 안도 했지만, 일부에서는 뇌수막염이나 뇌염 등 합병증까지 일으킬 수 있다는 설명에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빨라진 더위로 여름철 대표적인 유행 질환이 수족구병이 벌써부터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을 하는 곳을 중심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95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수족구병 의사환자수는 2018년 26주 16.2명(외래환자 1,000명당), 27주 24.9명, 28주 27.5명으로 지속 증가하였고, 특히, 0-6세 발생(33.6명)이 높았으며 8월말까지 환자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었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열 및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으로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 감염된 사람의 침, 가래, 코 등 호흡기 분비물 또는 대변 등을 통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개인위생 철저히 하고, 발병하면 격리해야

수족구병은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하는 질병이며,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하면 감염 예방이 가능하다. 그러나 일부 환자에서는 고열, 구토, 마비증상 등이 나타나는 뇌막염, 뇌실조증, 뇌염 등 중추 신경계 합병증 외에 심근염, 신경원성 폐부증, 급성 이완성 마비가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발열, 입안의 물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소아청소년과 임정혁 교수는 “수족구병은 그 위험성과 전염성이 강력해 주의가 필요하다”며 “대부분 증상발생 후 7~10일 이후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일부 영유아들에게서 뇌수막염이나 뇌염 등 신경계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에게서 몸의 이상증상이 나타나지 않는지 주의 깊게 살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수족구병은 손, 발, 입에 증상이 나타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주요 증상은 수포이다. 보통 3일에서 5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손바닥, 손가락의 옆면, 발뒤꿈치나 엄지발가락 그리고 입안에 수포가 생겨난다.

입안에 심한 물집과 궤양이 생기는 구내염, 혹은 헤르팡지나 같은 질환 역시 수족구병를 일으키는 엔테로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하지만 증상이 꼭 손, 발, 입에만 나타나는 건 아니다. 손, 발, 입에 증상이 나타났다가 전신으로 퍼지기도 하고, 엉덩이, 팔뚝, 등과 같은 전혀 다른 부위에 수포가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이외에 발열, 설사, 구토를 동반하기도 한다.

임 교수는 “보호자들이 수족구병은 손과 발, 입에만 나타난다고 생각하고 여타 부위에 증상이 나타나면 별도의 감염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며 “하지만 실제로 진료를 보다보면 손, 발, 입 외에도 전신에 퍼지거나,아예 엉덩이, 팔뚝, 등과 같은 전혀 다른 부위에만 나타나기도 한다”며 유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수족구병, 뇌염, 뇌수막염 등 심각한 합병증 초래할 수 있어

수족구병은 감염된 사람의 침, 가래, 코 같은 호흡기 분비물과 대변 등을 통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수포는 쌀이나 팥알 크기 정도이며, 가렵거나 아프지는 않은 경우도 있다. 1주일 정도 지나면 가라앉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만약 1주일 넘게 발열, 두통 등이 지속되고 목에 강직현상까지 나타나게 된다면 무균성 뇌수막염 또는 뇌염을 일으킬 수 있다. 일단 무균성 뇌수막염이 발생하게 되면 뇌압이 상승하여 뇌부종이 오거나 심한 고열로 인한 경련까지 올수 있다.

아직 수족구병을 예방하기 위한 백신은 개발되지 않은 상태이다. 수족구병을 일으키는 장바이러스의 종류가 70가지가 넘기 때문이다. 따라서 외출 후 소금물 양치 및 손 씻기, 물 끓여 마시기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발병 시 대부분 7~10일 후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합병증이 발생하는 경우, 그에 따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수족구병이 발생하면 되도록 집에서 쉬도록 하고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이나 주변 환경을 깨끗이 소독해야 한다.

또한, 기침을 할 때는 옷소매 위쪽이나 휴지로 입과 코를 가리는 기침 예절을 지키고,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은 철저히 소독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 교수는 “수족구병는 특별한 치료법이 있는 것은 아니므로, 예방이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다”며 “아이가 스스로 청결을 챙기기 어려우므로 부모가 손씻기, 양치 등을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www.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