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무수혈 수술, 일반수술과 사망률 합병증 차이 없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무수혈 수술, 일반수술과 사망률 합병증 차이 없어

서울백병원 윤병호 교수 “입원기간, 진료비용도 차이 없어”
기사입력 2018.08.14 10: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_사진.gif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윤병호 교수팀이 2003년부터 2014년까지 65세 이상 고관절 수술 환자 314명 중 △나이 △성별 △동반질환 △수술부위 △수술방법 △수술시간 등이 비슷한 50명의 무수혈 수술환자 그룹과 50명의 수혈 수술 환자를 비교 분석한 결과다.

 

 

[현대건강신문] 고령 환자의 고관절골절에서 수혈을 하지 않는 무수혈 수술이 일반수술과 비교했을 때 사망률과 합병증 등 수술 결과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백병원 정형외과 윤병호 교수팀이 2003년부터 2014년까지 65세 이상 고관절 수술 환자 314명 중 △나이 △성별 △동반질환 △수술부위 △수술방법 △수술시간 등이 비슷한 50명의 무수혈 수술환자 그룹과 50명의 수혈 수술 환자를 비교 분석한 결과다. 


두 그룹 모두 수술 후 90일, 1년, 전체기간의 사망률을 비교한 결과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평균 헤모글로빈 수치도 수술 후 1일째 비슷한 결과를 보였으며 2주 이내 두 그룹 모두 큰 차이 없이 완전히 회복됐다.


수술시간도 수혈 그룹(80명)과 무수혈 그룹(77명) 간에 차이가 없었으며, 입원 기간도 무수혈 그룹(26명)과 수혈 그룹(24명) 간에 큰 차이가 없었다. 


총 입원비용도 두 그룹 모두 비슷했다. 


무수혈 치료란 수혈을 하지 않고서도 환자 관리가 가능하도록 내·외과적 질환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출혈을 최소화하고, 환자 자신의 체내에서 혈액 생산을 최대로 촉진시키는 첨단의료기법이다.


일반적으로 무수혈 수술은 일부 환자들이 종교적 신념이나 수혈에 의한 감염의 위험성 등을 이유로 수혈을 거부할 경우 시행된다.


무수혈 수술은 간염이나 에이즈와 같은 수혈로 초래될 수 있는 질환을 예방할 수 있고, 최소절개수술법을 이용해 통증과 흉터가 적다.  


윤병호 교수는 "성공적인 무수혈 수술을 하기 위해선 세심한 지혈과 신속한 수술로 출혈을 최소화하고 수술 후에는 혈색소가 회복될 때까지 재조합 조혈 호르몬과 철분제제를 투여하며 세심하게 관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교수는 “서울백병원 무수혈센터에서는 혈색소 검사를 시행해 수술 전 혈색소 수치에 따라 재조합 조혈호르몬(수술 전·후에 투약하여 적혈구 생성을 촉진시키는 호르몬)과 철분제제의 용량을 조절 투여해 혈색소 수치를 회복시키는 방법을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북미 정형외과 외상 학회지인 ‘정형외과 저널(Journal of Orthopaedic Trauma)’에 게재됐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www.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