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오랜기간 당뇨질환으로 발감각이 둔감해진 이 모 씨(남 56)는 지난 겨울 발근처 가까이 온풍기를 틀어놓고 밤새 자다가 살이 녹아내리고 인대가 끊어지는 상처를 입었다. 3~4번의 살을 붙이는 수술을 거쳐도 아직 완쾌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이처럼 당뇨발은 심각한 장애를 남길 수 있다. 하지절단 장애인 중 외상에 의한 것보다 당뇨병 등 혈관질환의 합병증을 막지 못해 다리를 잃게 된 사람이 훨씬 많다는 통계도 있다.

당뇨발은 당뇨망막증, 신장병과 더불어 당뇨환자의 3대 합병증 중 하나이다.
걸쭉해진 혈액이 모세혈관과 신경을 망가뜨려 발생한다. 이에 따라 영양과 산소를 공급받지 못해 상처회복이 늦고 심하면 썩기 시작한다.

당뇨병이 악화되면 다리 혈관이 좁아져 피가 잘 통하지 않고 발이 차갑게 느껴지며 저린 증상이 나타난다. 초기엔 휴식을 취하면 나아지지만 결국 가만히 있어도 저리고 감각이 무뎌져 상처가 생겨도 잘 감지하지 못한다.

이러한 당뇨발 관리를 위해서 위의 표와 같이 기본적인 사항을 지켜주면 좋다.

당뇨환자는 발관리와 더불어 궁극적으로 당뇨병 치료를 위해 전문의와 상의 하에 적정한 음식조절과 운동이 필수이다. 당뇨환자는 술과 담배, 고혈당을 일으키는 안주를 자제하고 칼로리가 없는 물, 다이어트 음료 등을 하루 1리터 이상 복용하는 것이 좋다.

권장운동으로는 체조, 걷기, 수영, 고정식 자전거 타기, 계단 오르기 등이 있으며 고혈압, 허혈성 심질환, 당뇨병성 망막증, 족부 변병이 있을 경우에는 운동을 삼가해야 한다. 주치의와 운동요법에 관해 미리 상담하는 것이 필요하다.

김준호 안산산재병원 내과 과장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당뇨환자 작은 발 상처가 심각한 장애 남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