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가로_확장1.gif
정하영 김포시장(왼쪽 세번째)은 지난달 30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유치 대학과 병원은 경희대학교와 의과, 한의과, 치과를 포함한 경희대학교 의료원”이라고 밝혔다.

 


김포 풍무역 도시개발사업구역 내 대학용지에 들어설 듯 

 

경희의료원 "참여 의사 밝혔을 뿐 이후 과정 진행된 것 없어"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정하영 김포시장은 지난달 30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유치 대학과 병원은 경희대학교와 의과, 한의과, 치과를 포함한 경희대학교 의료원”이라고 밝혔다.


정 시장은 올 초 신년 언론브리핑을 통해 김포시의 오랜 숙원인 대학과 대학병원 유치를 추진하고 그 결과를 올해 상반기 내에 발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앞서 정 시장은 시장 취임 직후 중앙토지수용위원회가 김포시에 요청한 사업승인 조건사항인 대학 유치 이행을 위해 2018년 3월 30일 민선6기 집행부가 동양대학과 체결한 합의서를 법률자문을 통해 2019년 7월 22일 합법적으로 해지했다.


이어 대학과 대학병원 유치를 위해 수도권 소재 4년제 대학에 한해 2019년 11월 7일 1차 공모와 2019년 12월 13일 2차 공모를 하였으나 제안한 곳이 없었다.


이후 서울 소재 여러 대학과 개별적인 접촉을 위해 김포도시공사, 기업지원과 투자 유치팀 그리고 정책자문관 등으로 별도의 전담 인력을 구성해 2019년 말부터 서울 소재 대학 측과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이어 올해 3월 경희대학교 측으로부터 실무단의 현장실사와 학교 및 700병상 이상의 부속병원 건립을 제시받은 이후 지금까지 14차례에 걸쳐 관계기관 협의를 진행해 왔다.


4월에는 대학부지에 대한 공급조건을 대학 측에 공문 발송하고 교육부의 질의 및 대학 측의 내부 논의를 통해 대학과 대학병원 건립에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이후 5월 대학 측에 대학과 대학병원을 건립하기 위한 구체적 협약체결 공문을 발송했고 경희대학교 의료원으로부터 보건환경과 의료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보건의료분야 대학과 최첨단 미래병원 설립을 목표로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문서를 6월 29일 회신 받았다.


보건의료분야 대학과 대학병원의 건립 위치는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구역 내 대학 용지이며 유치 대학과 병원은 경희대학교와 의과, 한의과, 치과를 포함한 경희대학교 의료원이다.


김포시는 경희대 의료원이 제안한 경희대, 경희대 의료원, 김포도시공사, 풍무역세권개발이 참여하는 가칭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을 위한 ‘공동 실무협의체’를 신속히 구성해 구체적인 협의와 행정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경희대학교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 협약을 통해 상호간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교육과 보건, 의료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과 대학이 상생하는 방안도 마련해 나아갈 계획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김포시에 대학(원)과 대학병원을 성공적으로 건립해 김포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교육 환경과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김포시의 가치를 두 배로 높일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경희의료원 측은 김포 메디컬타운 사업에 참여 의사를 밝힌 것은 사실이지만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김포시의 발표가 나와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경희의료원 관계자는 “참여 의사를 밝혔을 뿐 김포시와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 참여 조건, 타당성 검토, 시행 검토 과정을 거쳐 최종 이사회 승인까지 거쳐야 하는데, 전체 과정을 100%로 보면 2%도 진행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70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포시 “의대·한의대·치대 포함 700병상 경희의료원 유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