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9(목)
 
가로_사진.gif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성 질건강 식품 및 생리대, 생리팬티 등 여성 일상생활과 밀접한 식품 및 의약외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광고 총 1,574건을 점검한 결과, 620건이 허위‧과대광고를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최근 여성 질건강 식품, 생리대, 생리팬티 등 여성 건강을 표방한 제품들이 범람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제품들이 허위‧과대광고를 내세워 판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성 질건강 식품 및 생리대, 생리팬티 등 여성 일상생활과 밀접한 식품 및 의약외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광고 총 1,574건을 점검한 결과, 620건이 허위‧과대광고를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먼저, 질건강, 생리불순, 생리통완화, 질유산균 등 여성건강을 표방하는 식품 및 건강기능식품 총 1,024건을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583건(식품 257건, 건강기능식품 326건)을 적발했다.


주요 적발 내용은 ▲질병 예방·치료 표방 등(156건)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광고 등(140건) ▲거짓·과장 광고(172건) ▲소비자기만 광고(2건) ▲자율심의 위반(113건) 등이다.


또, 생리대, 생리팬티 등 의약외품 및 이를 표방하여 광고하는 공산품 총 550건을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37건(생리대 20건, 공산품 17건)을 적발했다. 


적발된 제품들은 ▲생리통·발진·짓무름 완화 등 허가범위를 벗어난 질병 예방・완화 광고(14건) ▲전문가 등 추천 광고(2건) ▲타사 제품 비교 광고(4건)였다. 또 허위광고로는 ▲공산품의 의약외품(생리팬티) 오인광고(15건) ▲허가받지 않은 해외 제품의 의약외품(생리대) 오인광고(2건) 등이다.


아울러, 생리대 광고에 많이 사용되는 ‘유기농 인증마크’에 대해 30건을 점검한 결과, 해당 제품 판매자는 광고에 사용된 인증 관련 자료를 모두 구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식약처는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 등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여성건강 제품 광고에 대해 자문을 의뢰했다.


그 결과 “건강기능식품일지라도 질염 치료 등 의학적 효능·효과를 표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생리불순, 생리통 완화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제품들은 구매에 주의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생리대·생리팬티의 사용만으로 ‘생리통 완화’, ‘질염유발 세균억제’, ‘발진·짓무름 완화’ 등 질병 예방‧완화 등 효과에 대해서는 객관적으로 검증된 바 없다”라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여성 질건강에 도움을 주는 식품과 생리대, 생리팬티를 구입할 때는 ‘건강기능식품’ 또는 ‘의약외품’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1

  • 04386
jlnkyoung8899

허위 과장 광고에 더이상 속아서는 안 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리통 완화 생리대, 질건강 식품 등 허위‧과대광고 620건 적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