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9(목)
 

Untitled-1.gif

질병관리청 조개류 반드시 익혀 먹어야

 

[현대건강신문] 질병관리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A형 간염 환자 증가 원인을 조사하는 중, 수입 염장바지락살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익히지 않은 조개류의 섭취는 A형간염 감염의 위험성이 있으므로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서 섭취할 것을 당부하였다.


염장바지락살은 바지락살을 소금으로 절인 것으로 조개젓 제조 시 원료로 사용하거나 식품접객업소 등에서 조개젓 조리에 사용한다.


질병관리청과 지자체의 심층역학조사 과정에서 A형간염 환자들이 인천 소재 식당에서 섭취한 조개젓 반찬과 경기도 소재 5일장에서 구매한 조개젓 제품이 한 업체가 수입한 염장바지락살로 만든 사실과 경기, 인천 등 전국에 공급되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인천 남동구가 환자들이 섭취한 염장바지락살과 동일한 미개봉 제품을 수거해, 인천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결과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당 제품을 수입한 영업자에게 회수·폐기를 명령하였다.


아울러 해당 해외제조업소의 염장바지락살에 대해 수입신고수리 보류조치했다.


식약처는 그간 통관·단계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검사 이력 없이 유통되고 있는 염장바지락살 제품을 대상으로 수거검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2021년 3월 이후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과 충북, 충남 등 충청지역에서 A형간염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한 주당 100명 이하로 유지되던 환자수가 3월 7일부터 13일까지 환자가 100명 이상으로 증가하였고, 특히 5월 9일부터 15일까지 203명 등으로 2020년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신고 건수가 증가하였다.


질병관리청은 익히지 않은 조개류의 섭취는 A형간염 감염의 위험성이 있으니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조개류는 반드시 90도 이상에서 4분 이상 충분히 익혀 섭취할 것을 권고하였다.


바지락과 같은 껍데기가 두개인 조개류의 소화기관 에 A형간염 바이러스가 농축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A형간염은 백신접종으로 예방 가능하므로, 특히 항체보유율이 낮은 20-40대는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최근 A형간염 환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어,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먹고, 20~40대는 예방접종을 받는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536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입 염장바지락살’서 A형 간염 바이러스 검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