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9(목)
 
본문_기본_사진.gif
서울시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양영준·김운자 부부는 이날 14시 36분, 3.7kg의 건강한 다섯째 아들을 출산했다.

 


2010년부터 2남 3녀 모두 양거승 병원장 분만


[현대건강신문] 최근 결혼과 육아를 포기하고 저출산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월 25일 삼육서울병원 분만실에서 한 가정의 다섯째 아이가 태어났다.


서울시 동대문구에 거주하는 양영준·김운자 부부는 이날 14시 36분, 3.7kg의 건강한 다섯째 아들을 출산했다.


부부는 양거승 병원장에게 지난 2010년부터 올해까지 다섯 명의 아이를 모두 자연분만으로 출산하며 삼육서울병원과 인연을 이어왔다.


양거승 병원장은 “첫 아기때부터 다섯째까지 모두 삼육서울병원에서 출산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우리 병원과 보통 인연이 아니다. 아이들이 잘 성장하여 우리병원에서 직원으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또한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병원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양영준 씨는 “아이가 건강하게 태어나 정말 기쁘고 감사하다”며, “삼육서울병원에 너무 감사하단 말밖에 드릴 말이 없다. 아이들이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건강하게 잘 키우겠다”고 말하고, 감사의 손 편지를 병원장에게 전달했다.


이번 출산으로 양 씨 부부는 첫째인 수현(12)을 비롯해 준수(10), 서현(7), 수아(5), 준서(1) 등과 함께 다섯 남매의 단란한 가정을 이루게 됐다.


삼육서울병원은 양씨 가족에게 산후조리원 비용과 학습을 위한 테블릿 PC, 다섯명의 아이들에게 운동화를 선물로 전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3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아이 다섯 모두 한 병원에서 태어나...다섯째 3.7kg 건강하게 출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