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 보건복지부 지정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 선정된 기념으로 명지성모병원이 '2012 뇌졸중 심포지엄'을 16일 개최했다.

명지성모병원 김인수 소장, 뇌졸중 심포지엄서 밝혀

[현대건강신문] 보건복지부 지정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 선정된 기념으로 명지성모병원이 '2012 뇌졸중 심포지엄'을 16일 개최했다.

뇌졸중재활 전문 명지춘혜병원과 공동 개최한 심포지엄에는 일본 뇌졸중전문 오오타기념병원에서 오오타 다이세이 이사장 등 의료진들이, 국내에서는 대한뇌혈관외과학회 송진언 명예회장, 국립중앙의료원의 한대희 교수 등 뇌혈관질환 치료에 있어 저명한 인사들이 참석하였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뇌졸중의 급성기 치료에서 재활까지 망라된 최신의 임상경험을 나눌 수 있는 연제들로 채워졌다.

명지성모병원의 김달수 명예원장은 개회사에서 “1984년 개원 이후 뇌졸중 치료를 위해 노력을 경주한 결과 명지성모병원은 작년 국내에서 유일하게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 지정되었다”며 “뇌졸중에 대한 통합적이고 세분화된 진료를 위해 ‘뇌졸중 심포지엄’과 같이 의미있는 자리를 만들고 배움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1부에서는 명지성모병원 김인수 소장이 2006년부터 2010년까지의 경동맥 협착 환자에 대한 스텐트시술의 결과 103명의 환자 중 101명인 98%에게 성공적인 시술을 한 결과와 함께 시술의 안전과 효과 등에 관한 ‘경동맥 협착의 뇌혈관 수술적 치료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명지성모병원 최석민 진료부장은 ‘급성 뇌경색 환자에게 tPA 사용여부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에서 혈전용해제인 tPA는 환자 뿐 아니라 의료진의 성향도 tPA사용 결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 오오타기념병원 오오타 다이세이 원장이 뇌졸중 재활의 주말치료 등 일본 전문병원 치료시스템에 대해 발표했으며 마지막으로 명지춘혜병원의 이강식 과장은 ‘뇌졸중 재활에서의 로봇의 활용’을 주제 발표하였다.

뇌졸중은 성인 사망 원인의 1위를 차지하며 회복기에도 상당한 신체 장애로 개인이나 사회에 부담이 되는 질환이다.

의학계에서도 뇌졸중의 전문적인 치료를 위한 다양한 치료법이 강구되고 있다. 명지성모병원과 명지춘혜병원은 '뇌졸중 심포지엄'의 지속적인 개최로 효과적인 뇌졸중 치료의 방향과 대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명지성모병원, 경동맥 협착 환자 스텐트 시술 98%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