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9-27(수)
 
본문_기본_사진.gif
식품의약품안전처 김진석 차장은 23일 영유아용 뿐 만 아니라 성인용 기저귀 등 일회용 기저귀 시장이 확대되고 품질과 안전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커짐에 따라 기저귀 제조업체를 방문했다.

 


[현대건강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 김진석 차장은 23일 영유아용 뿐 만 아니라 성인용 기저귀 등 일회용 기저귀 시장이 확대되고 품질과 안전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커짐에 따라 기저귀 제조업체를 방문했다.


김진석 차장은 “일회용 기저귀는 피부가 약한 영·유아와 위생환경이 취약한 환자 등이 사용하는 제품으로 위생‧안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중금속 등 유해물질과 위생기준을 엄격하게 관리해 사용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우수한 제품을 생산해 달라”고 말했다.


식약처는 일회용 기저귀에 대해 형광증백제, 포름알데히드 등 19개 성분에 대한 안전기준을 설정해 촘촘히 관리하고 있으며, 특히 어린이용 기저귀는 △비소(As) △안티몬(Sb) △바륨(Ba) 등 중금속의 용출 규격과 환경호르몬 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등을 추가로 검사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영유아 사용 일회용 기저귀 위생 관리 중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