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1_현대건강_경기_로고.jpg

[현대건강신문] 지난 21일 도쿄전력은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실시계획안을 제출했다. 이 계획서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직경 2.5m 길이 1km의 해저터널을 건설해 오염수를 바닷물과 섞은 뒤 2023년부터 바다로 방출한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인접국들은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방사능 오염수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다이이치 원전에서 10년 전 사고로 녹아버린 1~3호기의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사용한 물이나 건물에 유입되는 지하수로 하루 140톤 정도가 발생한다. 


이 오염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을 이용해 방사성 물질이 제거하지만, 제거가 어려운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 등을 포함한 물인 오염수가 남아 원전 부지 내에 보관하고 있다.


원전 부지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모아두는 저장탱크는 137만톤 규모로 이미 90% 이상 차 있으며, 내년 가을 이후는 가득찰 전망이다.


이에 일본 정부는 오염수에 대해 기준 이하의 농도로 방출하면 건강에 영향이 없을 것으로 판단해 방출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절차대로 진행이 된다면 2년 내에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성 오염수는 바다로 배출이 될 전망이다.


일본은 정화 설비로 방사성 핵종을 제거했으며, 충분히 희석해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오염수 속 삼중수소는 제거할 수 없다. 삼중수소뿐만이 아니다. 오염수에는 기준치를 넘는 세슘과 스트론튬 등 다른 방사성 물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염수 해양방류는 일본 정부가 독단으로 결정하고 실행할 일이 아니다. 국민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문제인 만큼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는 물론, 중국 등 주변 국가나 국제사회와 논의가 되어야할 사안이다.


오염수의 해양방류는 바다와 바다생태계는 물론 국민 건강에도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게 된다. 정부는 일본의 결정을 손 놓고 두고 볼 것이 아니라 오염수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와 함께 보다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방사능 우려 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