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1_현대건강_경기_로고.jpg

[현대건강신문] 우리나라도 미국, 유럽, 일본의 선례처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이미 오미크론 확산이 정점을 찍었다고 판단하는 일부 국가에서 확진자, 위중증환자, 사망자에 대한 비교 분석 결과, 델타 변이보다 오미크론 변이가 위중증환자나 사망자가 발생할 위험이 낮은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감염 차단을 최우선으로 하는 ‘K-방역’의 특성에 2년 동안 익숙해진 국민들은 급증하는 확진자에 불안감이 높아질 가능성이 높다.


이 결과 △다시 재택 치료 △다시 영업시간 단축 △다시 휴교 등 사회 곳곳은 지난해 대유행 시기의 경직된 상태로 회귀할 수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오미크론 변이 감염 이후 위중증화로 발전할 가능성이 낮지만, 델타 변이에 비해 2~3배 높은 감염력을 보이고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다고 우려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올 해 안에 팬데믹이 종식될 것이란 긍정적 전망과 오미크론을 너무 무시해서도 안된다는 부정적 우려를 동시에 내놓고 있다.


이제 정부도 감염 차단에 최우선을 둔 ‘K-방역’을 전환할 시기를 도래했다고 판단하고, 오는 26일부터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잡은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에 방역체계 전환을 우선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방역체계 전환으로 초래될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는 ‘감염 차단’을 최우선으로 하는 방역체계가 현 상황에서 적절하지 않다는 것을 투명하게 밝히고, 국민들의 이해를 구해야 한다.


동시에 폭증하는 확진자를 신속하게 분류해, 고위험군을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할 수 있는 체계도 확충해야 한다. 


그리고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진료받을 수 있는 호흡기클리닉 운영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환자를 진료할 수 있는 병원을 공공기관 중심으로 운영하는 것에서 탈피해, 민간병원도 폭넓게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오미크론 방역체계 전환 앞서 국민 이해 구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