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본문_기본_사진.gif
명지병원 내분비내과 이민경 교수(오른쪽)는 “쿠싱증후군은 비만과 다소 차이는 있으나 그 형태가 유사하기 때문에 쉽게 발견하기 어렵고, 자각하는 분들이 적은 것이 사실”이라며, “쿠싱증후군을 방치할 경우 심혈관계 질환과 합병증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갑작스런 체중증가나 장기간 다이어트 노력에도 체중 변화가 없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명지병원 이민경 교수 “쿠싱증후군, 다양한 합병증 뒤따라”

 

신체 내‧외부 요인으로 인한 코르티솔 과다 분비가 원인


[현대건강신문] 현대 사회에서 비만은 많은 사람들의 고민거리 중 하나다. 특히 최근 2년간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나 운동시설 이용이 제한되고, 재택근무나 원격학습 등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비만율이 급증했다.


실제로 통계청이 발표한 '국민 삶의 질 2021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한 2020년 비만율은 38.3%로 전년보다 4.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렇다보니 집에서 운동하는 홈트레이닝이나 식이조절용 밀키트 등이 유행하며 저마다의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그런데 충분한 운동과 식이요법 등 아무리 다이어트를 해도 살이 빠지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일정기간 다이어트 노력에도 체중에 아무런 변화가 없다면 내분비계 질환인 쿠싱증후군(Cushing Syndrome)을 의심해봐야 한다.


쿠싱증후군은 부신에서 분비되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인 코르티솔(당질 코르티코이드) 호르몬이 과다 노출되면서 발생되는 내분비 질환이다. 코르티솔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분비돼 신체를 안정시키는 역할을 하지만 지나치면 비만이나 당뇨병, 고혈압 등의 질병을 유발한다.


쿠싱증후군의 원인은 대부분 신체 외부에서 요인을 찾을 수 있는 외인성으로, 스테로이드 성분의 약물을 과다 복용했을 때 주로 발생한다. 반대로 신체 내 질병으로 발생하는 내인성 요인도 있는데, 부신에 생긴 종양이나 뇌하수체에서 분비되는 부신피질자극호르몬(ACTH)이 코르티솔의 생성을 촉진하는 경우를 들 수 있다.


쿠싱증후군을 겪는 환자들은 얼굴이 달덩이처럼 둥근 모양을 보이고, 목과 어깨에 지방이 과도하게 축적된 모습을 띈다. 특히 복부에 지방이 몰리고 상대적으로 팔다리는 가늘어 보이는 ‘거미형 체형(중심성 비만)’이 많다.


이렇다보니 비만과 혼동해 살을 빼기위한 운동과 식이요법 등 장기 다이어트 계획을 세우곤 하는데, 이는 오히려 치료시기를 늦춰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대표적인 합병증으로는 고혈압, 혈당상승, 골다공증, 근력저하, 생리불순, 성기능 이상, 여드름, 홍조, 감정 불안 등이며, 3개월 이상 다이어트 노력에도 살이 빠지지 않는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쿠싱증후군의 진단은 혈액검사와 소변검사를 통해 체내 다량의 코르티솔이 존재하는지 확인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혈액검사는 덱사메타손 억제검사로 스테로이드 호르몬의 분비가 억제되지 않을 때 진단할 수 있다. 이 검사들로 쿠싱증후군이 의심되는 진단이 나올 경우 CT나 MRI촬영으로 세부 원인을 찾는다.


쿠싱증후군으로 불어난 체중이나 살집은 운동이나 식이요법으로 조정할 수 없고 반드시 원인을 찾아 치료해야 해결된다. 치료는 호르몬 불균형을 유발하는 부신에 생긴 혹을 수술로 제거하거나, 약물이 원인일 경우 해당 약물을 서서히 줄여 궁극적으로 중단케 한다.


만약 수술적 치료가 어려울 경우에는 약물과 방사선 치료를 실시하며, 완치된 경우에도 재발하는 사례가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관리가 중요하다.


명지병원 내분비내과 이민경 교수는 “쿠싱증후군은 비만과 다소 차이는 있으나 그 형태가 유사하기 때문에 쉽게 발견하기 어렵고, 자각하는 분들이 적은 것이 사실”이라며, “쿠싱증후군을 방치할 경우 심혈관계 질환과 합병증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갑작스런 체중증가나 장기간 다이어트 노력에도 체중 변화가 없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력해도 빠지지 않는 살, 이유 따로 있다...쿠싱증후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