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한 교수 “시너지 메가트론, 세로-가로축 튼튼, 큰 혈관서 잘 버텨”


세로_사진.gif
한주용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8일 의료기기 전문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근위부 대혈관은 혈관이 시작되는 부위로 고속도로 경부선 초입처럼 크다”라며 “혈관이 크면 스텐트 벌어짐도 커져 잘 안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시너지 메가트론은 시술 중에도 잘 보이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동맥경화로 심장에 연결된 굵은 혈관이 막히는 경우에, 스텐트 시술을 통해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질환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망자를 유발한다. 우리나라도 심혈관질환자는 계속 증가해 지난 8년간 사망원인 2위를 차지했다. 


심장과 연결된 혈관인 관상동맥과 연결된 근위부 대혈관은 심장을 둘러싼 혈관 중 가장 큰 직경을 가진 혈관으로, 동맥경화 등으로 근위부가 막히면 혈관 괴사가 발생해 급성 심근경색 등으로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하지만 근위부 혈관은 직경이 큰 만큼 내부 압력이 높아 기존 스텐트로는 충분히 버티지 못하거나, 스텐트 시술 후 모양이 변형되거나 혈관이 재협착되는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이유로 심장 근위부 대혈관에 적합한 스텐트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의료 현장에서 있었다.


한주용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8일 의료기기 전문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근위부 대혈관은 혈관이 시작되는 부위로 고속도로 경부선 초입처럼 크다”라며 “혈관이 크면 스텐트 벌어짐도 커져 잘 안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시너지 메가트론은 시술 중에도 잘 보이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보스톤사이언티픽 관계자는 “스텐트 ‘시너지 메가트론’은 높은 방사력, 축방향성이 가장 큰 특징이며 특수합금 소재로 가시성이 높아 배치가 더 쉬워졌다”며 “생체 흡수형 폴리머 코팅이 적용되어 폴리머 성분이 혈관 내에 남아서 생기는 합병증 위험을 낮췄다”고 말했다.


보스톤사이언티픽에서 출시한 ‘약물방출 관상동맥용 스텐트’인 시너지 메가트론은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를 비롯해 허혈 심장질환이 있는 환자의 관상동맥 직경 개선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심장 연결된 굵은 혈관도 약물방출스텐트 시술 가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