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1_현대건강_경기_로고.jpg

[현대건강신문] 지난 5일 제주에 있는 한 유명 김밥 전문점에서 김밥 등을 포장해 먹은 20명이 구토와 복통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지난달에는 경남 김해의 한 식당에서 냉면을 먹은 손님 34명이 식중독에 걸렸고, 이 중 60대 남성이 사망하는 일까지 발생해 식중독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장마철과 무더위가 겹치면서 식중독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식중독 발생에 가장 중요한 것은 기온이다. 식중독의 원인균에는 세균성으로는 살모넬라, 황색포도알균, 장염비브리오, 콜레라, 병원성 대장균, 이질, 캠필로박터, 열시니아, 바이러스는 노로바이러스, 로타바이러스, 장관아데노바이러스 등이고 원충성은 아메바가 있는데 기온이 높으면 식중독 균이 자라기 쉽다. 


식중독이 대부분 식당이나 학교 등에서 집단적으로 발생하므로 보건 의료적으로 큰 문제이다.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하는 것은 물론 더 중요한 것은 조리 종사자, 식재료 운반자의 위생교육 및 조리작업 전 건강상태를 꼼꼼하게 확인하고 식재료 유통과정 및 조리작업 단계별 확인, 온도 관리, 조리 종사자의 조리작업 전후 손 씻기를 생활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


개인이 가정에서 지킬 수 있는 식중독 예방법은 식재료를 만지기 전 손을 깨끗이 씻고, 칼, 도마, 재료를 흐르는 물에 세척한 후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 칼, 도마를 야채용, 고기용, 생선용으로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 등이다. 


또, 젖은 행주를 오랫동안 방치할 경우 식중독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행주를 삶고 건조해서 사용하거나 일회용 타월, 물티슈를 사용하는 방법도 좋다. 고기나 어패류는 조리할 때 충분히 가열하며 특히 다짐육은 속까지 완전히 익히고, 가열‧조리한 음식은 가능한 2시간 내 빨리 먹고, 가열 후 바로 먹을 수 없는 경우는 식혀서 바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덥고 국지성 비가 많이 올 것이라는 기상 예보에 따라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이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 식중독 예방 수칙을 잘 지켜 개인과 가족의 건강은 스스로 지킬 수 있도록 해야겠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장마철 무더위 식중독 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