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7(금)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코로나19위중증피해환자보호자모임 보호자들과 보건의료시민단체는 1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제대로 된 치료 대책과 지원을 촉구했다.

 


오미크론 변이 시기 위중증 환자, 재확진인데 집으로 돌려보내


2급 감염병 하향 후 지원 줄어, 치료비마저 개인 부담으로


격리 7일 지나면 치료비 지원 끊는 일 여전, 격리 후 치료비 환자 부담 


“코로나19 위중증 치료 지연, 치료비 폭탄 문제 즉각 해결해야”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우리가 그토록 간절히 바랐던 위중증 환자 치료 대책은 1도 달라진 것이 없고, 치료제든 병상이든 제때 지원받지 못해 치료가 지연되고 심각한 위중증으로 악화돼 사망에 이르는 일이 여전히 반복된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보호자들이 또 다시 대통령이 근무하는 곳을 찾았다. 지난 5월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코로나19 확진 이후 중증으로 악화된 환자들의 치료비 지원을 호소한 뒤 두 번째다. 호소 내용은 ‘제때 코로나19 위중증 치료를 받고 치료비 폭탄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것으로 5월과 동일하다.


윤석열 정부는 출범 이후 ‘과학방역’을 내세웠지만, 이전 정부와 별다른 차이가 없다는 질타에, ‘고위험 위중증자’ 발생을 최소화하는 방역으로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발표와 달리 현장에서는 ‘고위험 위중증자’에 대책은 여전히 달라지지 않았다는 반응이다.


최근 79세 여성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자택에 방치된 채 버티다가 격리해제 후에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오미크론 변이 시기 위중증 피해를 겪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한 환자들이 재확진되는 사례도 늘지만, 재감염이 되어도 증상이 경미하다는 이유로 입원이 거부되는 일마저 벌어진다.


코로나19는 2급 감염병으로 하향 조정돼 정부 지원이 한참 줄었는데 윤석열 정부는 검사비, 치료비 등 남은 지원들도 대폭 축소해 버렸다.


치료비 부담을 떠안고 있는 위중증 환자와 가족들의 고통은 더한층 가중되고 있다. 격리기간 7일 후 치료비 지원을 끊는 일은 여전하고 격리기간 후 위중증으로 악화된 경우, 치료비는 온전히 환자의 몫이다. 


코로나19위중증피해환자보호자모임(보호자모임) 환자보호자들과 건강권 실현을 위한 행동하는간호사회, 건강세상네트워크,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코로나19 인권대응네트워크 등 보건의료시민단체는 1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제대로 된 치료 대책과 지원을 촉구했다.


보호자모임 조수진 씨는 “코로나19 위중증으로 인한 후유증과 재활 등으로 치료 기간이 길어지자 수천만 원이었던 치료비가 ‘억’ 소리가 날 정도로 늘어난 환자들도 있다”며 “위중증 환자가 비용 걱정 없이 온전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격리기간으로 제한을 두지 말고 치료비를 전액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위중증 피해 사망 유가족모임’ 김누리 씨는 “유가족들은 여러 차례 강조해서 정부를 대상으로 치료지연 문제를 해결해줄 것을 요구했다”며 “코로나19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하는 집중관리 제도가 없어져,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고 있는 8월 현재 위중증 환자의 수와 사망자 수는 매일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씨는 “고위험군이 확진이 되고 나면 즉각적으로 병원으로 입원하여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유가족들의 목소리를 듣고 모든 국민이 자신의 건강과 생명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 내일이면 늦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위증증환자 치료 대책에 대한 보호자들의 목소리에 정부는 답하지 않고 있다.


대신 지난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위원장은 “감염취약시설인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 장애인수용시설에 감염병관리자를 지정하고 교육을 강화해, 어떤 상황이 발생할 때 빠른 대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호자모임 조수진 씨는 “지난 3년간 대응자가 없어서, 대처법을 몰라서 위중증 피해와 사망자가 속출한 것이냐”며 “정부가 책임지지 않고, 재정 투입, 인력 투입하지 않고 두 손 놓고 있는 게 코로나19 위중증 피해 문제의 핵심”이라고 지적했다.


보호자모임은 “지난 3월의 비극을 막으려면 ‘자율방역’ 수준이 아니라 제대로 된 방역 대책과 치료 대책이 필수이고 감염자 및 위중증 환자에 대한 국가 지원을 대폭 늘려야 한다”며 “끔찍한 재앙을 먼저 겪은 우리는 절박한 심정으로 거듭 호소한다”고 대책 강화를 촉구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참석자들은 대통령실에 ‘코로나19위중증피해환자보호자모임 요구안’을 전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간절히 바랐던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치료 대책, 1도 달라진 것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