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의료원_중환자실_가로.gif

 

 

[현대건강신문] 정부가 코로나19를 독감처럼 관리하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유행억제책은 쓰지 않겠다며 ‘일희일비 않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연일 하루 10만 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고, 하루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최근 인구 100만 명당 확진자 수가 세계 최다를 기록하고 있고,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방역당국은 ‘치명률이 낮다’며 독감처럼 받아들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토록 사람을 많이 죽이는 독감은 없다. 지난 2~4월 오미크론 유행 때 공식 사망자는 1만 6,000명에 달했다. 이번 7~8월 유행에만 코로나로 이미 2,000명 넘게 사망했다. 


국가감염병위기 대응자문위원회를 맡고 있는 정기석 위원장은 지난 22일 “코로나는 제2의 독감이라며 굳이 입원해도 할 게 없다.”고 말했다. 사망자는 애석한 일이지만 독감으로도 사망할 수 있으니 어쩔 수 없다는 말이다. 


정부가 코로나19로부터 일상회복을 주장하며 근거로 내세우는 치명률에는 치명적인 문제점이 있다. 사망자가 아무리 늘어나도 그 모수가 되는 확진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면 치명률은 높아지지 않는다. 


윤석열 정부가 출범 초기부터 내세운 ‘과학방역’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 아닌 오직 ‘경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유급휴가비와 생활지원비 지원을 축소하고 재택치료비 지원을 없애면서 생계가 어려운 사람들이 진단과 치료 받기를 어렵게 만들었다. 


그 결과 세계 최고 수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사망자도 급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6차 대유행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정부 공식 통계보다 적어도 2~3배는 더 많을 것이라고 말한다. 사망자도 마찬가지다. 2~4월 초과사망자가 3만 명이 넘는 등 공식통계의 2배에 달한다. 


정부가 사망자 한 사람, 한 사람을 단순히 확률로 계산할 것이 아니라 귀중한 생명으로 본다면 대규모 유행 자체를 억제하는 데 중점을 맞춰야 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렵다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적어도 감염자들이 마음 놓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은 제공해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100명 넘어, 독감처럼 관리해도 될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