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 보조기 ‘스파이나믹’ 생산하는 VNTC 김상호 부대표
  • 척추측만증 조기 치료 중요...보조기 18시간 이상 착용 권장
  • 압박조절 장치 들어간 제품 나와, 모바일 앱 연동 제품도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척추측만증 보조기 생산하는 VNTC 김상호 부대표는 “보조기의 압박력과 착용 시간에 따라 예후가 결정돼, 최소 18시간 이상 착용할 것이 권장되지만 딱딱한 보조기의 경우 권장 시간까지 착용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부대표가 ‘스파이나믹’ 보조기의 장점을 설명하고 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척추측만증은 조기 치료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를 위해 장시간 ‘측만증 보조기’를 착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척추는 옆면에서 보면 자연스러운 S자 곡선 형태이다. 이런 만곡을 통해 충격을 견딜 수 있다. 정면에서 봤을 때 일직선이어야 할 척추가 10도 이상 옆으로 휘어져 있으면 척추측만증을 의심할 수 있다.


척추측만증 치료는 20도를 기준으로 달라진다. 20도 미만인 경우 엑스레이 촬영으로 경과를 관찰하지만, 20도를 넘으면 굴곡이 심해지는 것을 예방하고 늦추기 위해 보조기를 착용하기도 한다. 보조기는 환자의 성장기에 착용하며 성장이 끝난 경우는 고려하지 않는다. 


국제적인 척추측만증 학술단체인 SOSORT는 2016년 보조기를 활용해 척추측만증 늦추기 위해서는 18시간 이상 착용을 권장했다. 


하지만 성장기 어린이나 청소년이 18시간 이상 보조기를 착용하는 것은 쉽지 않다. 


척추측만증 보조기 생산하는 VNTC 김상호 부대표는 최근 의료기기산업 전문기자단과 만나 자리에서 “보조기의 압박력과 착용 시간에 따라 예후가 결정돼, 최소 18시간 이상 착용할 것이 권장되지만 딱딱한 보조기의 경우 권장 시간까지 착용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부대표는 “최근에는 환자의 만곡 지점에 압박력 주고 부드럽고 입기 편한 보조기들이 출시되고 있다”며 “특히 모바일과 연동돼 착용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앱도 등장해 재미있게 착용할 수 있는 제품도 있다”고 소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척추측만증 보조기, 편해야 오래 착용 가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