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 산부인과 의사 6천여 명 중 50대 이상 절반 추정
  • 산부인과의사회 김재연 회장 “분만실 폐쇄, 야간 응급 수술 포기 이어져”
산부인과의사회 copy.jpg
대한산부인과의사회 김재연 회장은 2일 기자들과 만나 “상경한 산모들이 병목 현상으로 제때 입원 치료와 진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도 빈번하다”며 “응급 수술을 할 상황이 잦고, 고난도 처치가 필요해 동네 산부인과 병원에서는 다루기 어렵지만, 종합병원 의료진 부족과 신생아실 여건 미비로 ‘출산 난민’ 처지”라고 우려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분만 현장의 산부인과 의사 대부분이 50대 이상으로 10년 뒤에는 분만을 할 의사가 없어질 것이다”


산부인과 의사들의 모임인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학술대회 간담회에서 ‘분만 의사 멸종’으로 ‘출산 난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 문제는 몇 해 전부터 제기됐지만 정부는 뚜렷한 대책 마련을 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면서 △분만실 폐쇄 △야간 응급 분만 수술 포기 △전공의 기피 등 산부인과가 총체적 위기를 맞고 있다. 


△임신중독증 △태반 위치 이상 △쌍둥이 임신 △노령 임신 등으로 제주도, 경상도, 전라도 등에서 상경한 산모들이 서울 대학병원 진료실을 찾고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김재연 회장은 2일 기자들과 만나 “상경한 산모들이 병목 현상으로 제때 입원 치료와 진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도 빈번하다”며 “응급 수술을 할 상황이 잦고, 고난도 처치가 필요해 동네 산부인과 병원에서는 다루기 어렵지만, 종합병원 의료진 부족과 신생아실 여건 미비로 ‘출산 난민’ 처지”라고 우려했다.


6천여 명의 산부인과 의사 중 50대 이상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지만 산부인과를 지원하는 전공의는 해마다 줄어 지난해는 100명 이하로 떨어졌다.


김 회장은 “전공의들의 산부인과 기피 현상은 특히 비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심화되고 있다”며 “이런 악순환으로 산부인과가 없는 분만 취약지가 증가하고 산모는 출산을 위해 먼 거리까지 이동하는 원정 출산도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정부는 분만 의사 감소를 막기 위해 ‘불가항력 의료사고 보상사업’에서 규정한 보건의료기관 개설자 부담을 30%에서 10%로 줄이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보상사업에 드는 비용의 100분의 90을 국가가, 나머지 10을 보건의료기관개설자가 부담하는 방안을 정부에 제시했고 정부도 동의했다”며 “(보건복지부) 차관도 ‘기획재정부에 10%로 줄이는 것을 건의하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년 후 분만 산부인과 의사 없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