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 출산 못지 않은 유사산, 지난해만 25만 건 발생
  • 고영인 의원 “유사산 여성 평균 3차례 중복 경험, 회복 지원 절실”
Untitled-2 copy.jpg
최근 5년간 출산 및 유·사산 현황. (단위=명,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현대건강신문] 출산만큼이나 유사산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고영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21년 한 해 동안 약 25만 5,712건에 달하는 유사산이 발생했는데, 같은 시기 출산은 25만 7,202건으로 출산 건수와 유사산 건수가 비슷했다.


특히, 중복사례를 제외하고 실제 유사산을 경험한 여성은 지난 2021년 한 해에만 9만 2,200명으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5년간 매해 10만명 안팎의 여성들이 유사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유사산 건수 대비 1명의 여성이 평균 3회에 이르는 유·사산을 경험한 셈이다.


한편, 출산은 매해 줄어 지난 2017년에 35만, 2,429건이었으나, 2021년에는 25만 7,202건으로 불과 5년 만에 10만 건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사산 역시 2017년 30만 1,669건에 이르렀으나, 2021년에는 25만 5,712건으로 5만 건 가까이 감소했다. 전반적인 저출생 기조 속에 유사산도 자연스레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한 해 평균 약 30만명의 여성들이 출산을 경험하고, 약 10만명의 여성들이 유사산을 경험하는 셈이다. 


고영인 의원은 “축하와 환영 속에 출산하는 여성들과는 달리 유·사산하는 여성들은 유·사산한 사실조차 알리지 못하고, 몸과 마음을 위한 충분한 회복의 기회도 갖지 못한다”며 “유산이나 사산하는 여성들의 심신회복을 위한 국가적 지원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표] 한 해 여성 30만 명 출산하고 10만명 유사산 경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