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 전남대병원 비뇨의학과 발표...정상 혈압군 비해 야간 소변량 많아
  • “고혈압 환자 야간뇨로 정상적인 일주기 리듬 깨져”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고혈압이 있는 남성이 정상혈압 남성에 비해 야간 소변량이 1.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대병원 비뇨의학과 구희모 전문의는 지난 6일 열린 대한비뇨의학회 학술대회에서 ‘고혈압과 야간 소변량 관련 보고’를 발표했다.


구 전문의는 야간뇨가 1회 이상인 남성 136명을 고혈압군과 정상 혈압군으로 구분해 야간 소변량을 조사한 결과, 고혈압 군의 소변량은 최대 925ml였고, 정상 혈압군은 최대 694ml로 나타났다. 고혈압 군의 소변량이 정상 혈압군에 비해 1.3배 많았다.


지난 2015년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는 야간뇨 같은 하부 요로 증상이 있는 내원자 2명 중 1명이 고혈압 등 대사증후군을 동반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는 “고혈압 환자의 경우 교감신경자극전달물질인 카테콜아민의 혈중 농도가 높아져 방광 배뇨근의 수축에 영향을 미쳐 야간뇨를 일으킨다”고 밝혔다.


구 전문의는 보고서를 통해 “고혈압 환자는 정상적인 일주기 리듬이 깨져 있어 정상 혈압군에 비해 더 많은 야간소변량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혈압 있는 남성 ‘잠 못드는 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