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 오메가-3 지방산 중 하나인 알파-리놀렌산, 다른 버섯에는 없어
  • 팽이버섯, 베타글루칸과 폴리페놀 함량도 풍부해
본문_기본_사진.gif
농촌진흥청은 겨울을 앞두고 단순 부재료로 인식돼 온 팽이버섯의 최근 연구에서 나타난 기능 성분에 대해 소개했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현대건강신문] ‘팽이’는 ‘겨울버섯(winter mushroom)’으로 불린다. 대량 재배가 아닌 야생에서 자랄 경우, 겨울철 나무 그루터기에서 버섯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별명에 걸맞게 찌개, 탕류 등 따뜻한 요리와 잘 어울린다.


농촌진흥청은 겨울을 앞두고 단순 부재료로 인식돼 온 팽이버섯의 최근 연구에서 나타난 기능 성분에 대해 소개했다.


연구진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팽이버섯의 영양학적 가치를 분석한 결과, 팽이는 느타리 등 다른 버섯에는 없는 ‘알파-리놀렌산’을 함유(100g당 약 0.5g 정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메가-3 지방산 중 하나인 알파-리놀렌산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각종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성분이다.


또한, 팽이는 면역세포의 기능을 높이는 베타글루칸이 100g당 19~32g 함유되어 있고, 체내 활성산소를 없애 항산화에 효과적인 폴리페놀도 100g당 25~73㎎ 정도로 풍부하다. 특히 이들 성분은 흰색보다 갈색 팽이에 1.3~1.8배 정도 더 많이 들어있었다.


아울러 팽이에는 자원마다 차이가 있었으나 가바(GABA) 성분이 1㎖당 약 10~50㎍이 들어있었다. 가바는 뇌세포 대사기능을 촉진하고 신경안정에도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혈압 조절 효과가 보고돼 있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팽이는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해 음식 재료로도 훌륭한 역할을 한다. 감칠맛을 내는 글루탐산과 아스파르트산 함량이 높아 국물 맛을 시원하게 하고, 단맛을 내는 트레오닌과 글리신을 함유해 찌개, 볶음류 등 다양한 요리에도 잘 어울린다. 또한, 식물성 재료에 부족한 라이신을 약 1.1g 함유하고 있어 단백질을 보완하기에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 장갑열 과장은 “현재까지 진행한 기능성 연구를 바탕으로 기존과 차별화된 팽이 품종을 개발하고 현장에 보급하는 데 힘쓰겠다.”라며 “영양이 풍부하고 가격도 저렴한 팽이로 환절기 건강을 챙기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울 버섯 ‘팽이’의 알파-리놀렌산, 콜레스테롤 수치 낮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