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삼일제약, 베트남 점안제 CDMO 공장 준공식 개최

점안제 CDMO사업 본격 진출 선언...글로벌 허브로 자리매김 포부


본문_기본_사진.gif
삼일제약은 지난 11월 18일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SHTP(사이공 하이테크 파크)공단에 베트남 글로벌 점안제CDMO공장 건설을 완료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

 

[현대건강신문] 삼일제약(대표 허승범)은 지난 11월 18일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SHTP(사이공 하이테크 파크)공단에 베트남 글로벌 점안제CDMO공장 건설을 완료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삼일제약 베트남 글로벌 점안제CDMO공장 준공식에는 주 베트남 대한민국 대사관 오영주대사, 주 베트남 미국 대사관 마크 내퍼(Mr. Marc Knapper)대사를 비롯해 호치민시 인민위원회 관계자 및 SHTP(사이공 하이테크 파크)공단 관계자와 특별히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 박항서 감독 등 많은 귀빈들이 참석했다.


또한 삼일제약 주요 파트너사인 프랑스 떼아社(Thea), 베트남 메이 방社(May VangCompany),독일 롬멜락社(Rommelag)와 더불어 이번 건설 프로젝트에 참여한 시공업체, 감리업체 관계자 등 국내외 관계자 약 200여명이 참석해삼일제약 베트남 글로벌 점안제CDMO공장 준공을 함께 축하했다.


삼일제약 대표이사 허승범 회장은 환영사에서 감사 인사와 더불어 75년 업력의삼일제약이 기회의 땅 베트남 호치민에서 국내를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본격 진출하였음을 선언하며, 한국과 베트남 그리고 미주와 유럽의 글로벌 제약사 간 초연결을 통한 CDMO 허브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의 경주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영주 대사는 축사에서 한국과 베트남은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이하였으며, 양국은 정치, 외교, 경제 등 전방위적 분야에서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든든한 동반자임을 밝히며, 특히, 삼일제약 베트남 공장 준공에 대한 축하 메시지와 함께 삼일제약의점안제 공장 준공은 양국의 경제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확신했다. 


이번 베트남 공장 건설 프로젝트는 공장부지 25,000㎡(약 7,578평)에, 연면적 21,000㎡(약 6,437평)로 생산동 3층, 사무동 4층 규모로 건립됐다. 주요 생산설비는연간 약 1.4억관(dose) 을 생산할 수 있는 독일 롬멜락社(Rommelag)의 BFS 충전기 2기와 연간 약 5천만병을 생산할 수 있는 독일 그로닝거社(Groninger)의 멀티 충전기 1기가 설치돼 연간 약 3.3억개의점안제를 생산할 수 있다. 


또한 독일 울만사의 고속 자동포장라인, 독일 바이스사의 웨이잉 부스(Weighing Booth), 이탈리아 커머스사의 아이솔레이터(Isolator) 등 세계 최고수준의 최첨단 자동화 설비를 갖추고 있다. 특히 멀티 충전기의 경우 무균안정성을 높이고 생산원가를 낮추기 위해 독일의 프렌질社(Franziel)와 VHP 멸균시스템을 이용한 피딩장치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도입했다.


삼일제약은 안질환 전문제약사로 안과의약품 생산 노하우 및 오랜 경험과 더불어 글로벌 파트너사들과의 지속적 파트너십이 강점이다. 이를 토대로 사업안정성을 확보하고, 베트남의 풍부한 노동력을 바탕으로 가격 경쟁력 확보와 동시에 관세절감 효과를 통해 성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향후 1년 내에베트남 DAV와 한국 MFDS GMP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후 2~3년내 미국 FDA cGMP, 유럽 EMA EUGMP, Health Canada GMP 승인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양질의 의약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동화약품, 디지털 치료제 개발 기업 ‘하이’에 투자


동화약품은 지난 8일, 디지털 치료제 전문 개발 기업 하이(대표이사 김진우)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로 동화약품은 하이의 주력 제품인 범불안장애 치료제 '엥자이렉스'(Anzeilax)를 비롯한 개발 중인 디지털 치료제의 국내 판매권에 대한 우선 협상권을 갖게 되었다. 또한 신규 디지털 치료제의 공동 기획 및 개발, 국내 디지털 치료제의 글로벌 공동 진출에도 양사가 함께 논의 예정이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디지털 치료제는 고성장이 예상되는 시장이다. 앞으로 개발할 디지털 치료제는 약물치료만으로 치료가 어려운 CNS 질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이번 전략적 투자로 양사의 역량을 발휘하여 선도적인 CNS 질환 디지털 치료제 개발 및 상용화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하이의 김진우 대표이사는 “동화약품과의 투자와 협업은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디지털 치료제 선두주자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당사는 인력 확보와 개발에 집중하여 빠르게 성과를 창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하이는 2016년에 창업한 디지털 치료제 전문 개발기업이다. 디지털 바이오 마커와 AI 에이전트를 통해 진단에서 치료까지 가능한 디지털 표적치료제를 개발 중이며 2021년 12월, 범불안장애 치료제인 엥자이렉스의 확증 임상시험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동국제약,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


동국제약(대표이사 송준호)은 최근 코스닥 블루칩 기업인 ‘코스닥 글로벌’에 편입되었다.


한국거래소(이사장 손병두)는 11월 21일 동국제약을 포함해 코스닥기업 51개사를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기업으로 확정하고, 여의도 서울사옥 홍보관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


한국거래소 손병두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연계상품개발, 해외IR 등 적극적 지원을 통해 ‘코스닥 글로벌’ 편입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코스닥협회 장경호 회장도 “’코스닥 글로벌’ 선정으로 코스닥 우량기업들의 소속감이 강화되고 기업가치 재평가의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2007년 코스닥에 상장된 이후로 KRX300과 코스닥150 지수에 선정되는 등 우량종목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코스닥 글로벌’ 기업 편입을 계기로 앞으로도 활발한 IR활동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기업은 제약 및 바이오 11개사, 반도체 15개사, 서비스 및 컨텐츠 14개사, 제조업 11개사 등 코스닥을 대표하는 산업군에서 고르게 편입되었다. 편입기업들은 시장평가 및 재무적 측면에서 우수하고 특정 업종에 편중되지 않았으며, 소수의 종목으로도 코스닥 시장 전체를 대표하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코스닥 글로벌’ 지수는 편입 기업을 구성종목으로 하여 시가총액 방식으로 산출된다. 최근 3년간(2020년 1월부터 2022년 11월까지) ‘코스닥 글로벌’ 지수 수익률은 44%로 시장 전체(8.5%) 대비 높은 초과수익률을 보였으며, 상승기에는 더 탄력적으로 상승하고 하락기에는 상대적으로 덜 하락하였다.



종근당, 국제학술지에 '루센비에스’ 임상결과 게재

황반변성치료제 루센티스의 바이오시밀러,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논문 공개


종근당(대표 김영주)은 황반변성치료제 바이오시밀러 ‘루센비에스’의 임상 3상 결과가 SCI급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고 23일 밝혔다.


루센비에스는 라니비주맙을 주성분으로 하는 고순도의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로 종근당의 순수 독자 기술인 항체절편 원료제조 기술로 양산되어 황반변성 및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에 사용되는 안과질환 치료제다. 10월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받아 2023년 1월 출시될 예정이다.


종근당은 2018년 9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서울대학교병원을 비롯한 25개 병원에서 총 312명의 신생혈관성(습성) 연령관련 황반변성(nAMD: Neovascular 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 환자를 대상으로 루센비에스의 임상 3상을 진행했다.


임상 3상에 따르면 약물투여 후 3개월 시점의 최대교정시력(BCVA)을 비교하는 1차 유효성 평가지표에서 15글자 미만의 시력 손실을 보인 환자의 비율을 분석한 결과 루센비에스 투여군에서 97.95%(143/146명), 오리지널 약물 투여군에서 98.62%(143/145명)으로 확인되어 두 약물간 동등성 범위를 충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교정시력(BCVA)의 변화 또한 루센비에스 투여군에서 7.14글자, 오리지널 약물 투여군에서 6.28글자가 개선되어 두 약물 간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약물 투여 후 3, 6, 12개월이 경과한 시점에서 각각 15글자 미만의 시력 손실 및 시력 호전을 보인 환자의 비율과 중심망막두께 변화 등의 지표를 통해 약물 효능 및 안전성, 면역원성, 약동학적 특성 모두 오리지널 약물과 임상적으로 동등함을 확인했다.


루센비에스의 임상 논문 책임저자인 유형곤 교수는 “루센비에스는 1차 평가지표인 최대교정시력을 비롯해 주요 지표에서 오리지널 약물인 루센티스 대비 임상적 동등성이 검증된 약물”이라며, “특히 환자의 상태에 맞춘 선택적 투여 요법(PRN, Pro Re Nata)으로 황반변성 질환의 상태를 안정화할 뿐만 아니라 고정적 약물 투여로 인한 환자의 치료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황반변성은 눈 망막에서 빛을 받아들이는 조직인 황반이 노화와 염증으로 기능을 잃거나 심할 경우 실명에 이르게 하는 심각한 질환으로 전 세계적인 고령화 현상에 따라 환자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비정상적으로 생성된 혈관(신생혈관)에서 누출된 삼출물이나 혈액이 망막과 황반의 구조적 변화와 손상을 일으키는 습성 황반변성은 65세 이상 노인 인구의 3대 실명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플로스원(PLoS One)은 PLoS(Public Library Of Science)에서 2006년부터 발행하고 있는 과학 및 의약 분야 전문 온라인 학술지로, 지난 5년 연속 글로벌 학술논문 데이터베이스 플랫폼인 SCIE와 스코퍼스(SCOPUS)에 등재된 바 있다.


 

GC녹십자그룹 채용 홈페이지,

2022 굿디자인웹 디자인 어워즈 수상


본문_기본_사진.gif
GC는 계열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명확히 소개하고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고자 최근 GC녹십자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전면 리뉴얼했다. 특히, 구직자의 편의성을 높이고자 메인 화면과 ‘About GC’ 메뉴에 반응형 인터랙션을 구현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GC(녹십자홀딩스)는 GC녹십자그룹 채용 홈페이지가 ‘2022 굿디자인웹 디자인 어워즈 (GDWEB Design Awards)’에서 위너프라이즈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굿디자인웹 디자인 어워즈’는 지난 2005년부터 진행된 국내 웹디자인·모바일UX 평가 시상식이다. 디지털 디자인 산업의 발전을 위해 매년 우수작을 선정하고 있다.


GC는 계열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명확히 소개하고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고자 최근 GC녹십자그룹 채용 홈페이지를 전면 리뉴얼했다. 특히, 구직자의 편의성을 높이고자 메인 화면과 ‘About GC’ 메뉴에 반응형 인터랙션을 구현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GC Culture’ 메뉴에서는 다양한 계열사의 인사제도를 자유자재로 탐색할 수 있도록 UX를 설계했고 ‘GC캠퍼스’에서는 GC의 업무공간을 가상공간으로 이미지화해 유연한 근무를 추구하는 기업 문화를 드러냈다. ‘GC PEOPLE’에서는 임직원 숏터뷰(Short Interview), TMI 자랑거리 등의 콘텐츠를 유동적인 레이아웃으로 담아냈다.


GC 관계자는 “기업의 정체성을 잘 드러내는 웹디자인과 사용성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이끌어냈다”며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구직자들이 GC를 알아가는데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유유제약, 미국·유럽 탈모치료제 시장 정조준


본문_기본_사진.gif
유유제약 유원상 대표는 11월 18일부터 21일까지 호주 멜버른에서 개최된 세계모발학회(World Congress for Hair Research 2022)에서 안드로겐성 탈모(AGA) 적응증에 대한 미국 및 유럽 두타스테리드 정제 임상시험 진행 계획(프로젝트명: DUT)을 발표했다.

 

유유제약(대표이사 유원상)이 43억$(5조 8천억원) 규모의 미국 및 유럽 탈모치료제 시장에 도전한다.


유유제약 유원상 대표는 11월 18일부터 21일까지 호주 멜버른에서 개최된 세계모발학회(World Congress for Hair Research 2022)에서 안드로겐성 탈모(AGA) 적응증에 대한 미국 및 유럽 두타스테리드 정제 임상시험 진행 계획(프로젝트명: DUT)을 발표했다.


DUT는 오리지널 의약품과 동일한 0.5mg 도즈로 정제 사이즈를 1/3로 줄여 환자의 복용 편의성을 개선하는 것이 개발 목표다. DUT는 2023년 미국 FDA 및 유럽 EMA와 Pre-IND 미팅 후 2024년 임상시험에 돌입해 2026년 미국 및 유럽 탈모치료제 시장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북미 탈모치료제 시장은 2021년 18억 3,935만 달러 규모로 평가되었으며 5.9%의 연평균성장률(CAGR)을 기록해 2029년 29억 96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 탈모치료제 시장은 6.1%의 CAGR로 성장해 2027년 13억 9,061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고되었다.


유유제약 유원상 대표이사는 “한국과 일본에서 탈모치료제로 허가 받아 환자들에게 처방되는 두타스테리드 성분이 미국 및 유럽에서는 아직 탈모치료제로 허가 받지 못했으나 의료현장에서 오프라벨로 처방되는 언멧니즈(Unmet Needs, 미충족수요) 상황임을 확인했다.” 며 “유유제약은 현재 두타스테리드 성분 의약품을 자체 생산 및 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R&D 진행에 더욱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두타스테리드 성분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탈모를 유발하는 DHT 호르몬으로 변화하도록 작용하는 5알파 환원효소 Type-Ⅰ 및 Type-Ⅱ 모두를 억제하는 탈모치료 작용기전을 갖고있다. 즉, 두다스테리드 성분을 복용하면 DHT 호르몬이 생성되지 않아 테스토스테론이 체내에 축적되고 탈모 진행 방해 효과가 있다.


올해 12회를 맞은 세계모발학회는 전 세계 두피 모발 및 탈모 치료 분야에서 가장 권위를 인정받는 학회로 40여개국의 의료진을 비롯한 생명과학자, 제약·화장품 분야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해 탈모 치료를 위한 다양한 정보를 교류했다. 한편 2026년 대한민국에서 제14회 세계모발학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약 소식..삼일제약, 베트남에 점안제 CDMO 공장 준공 외(外)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