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 인력 충원, 교대근무자 근로조건 개선, 1.4% 임금 인상 등 합의
  • 병원 측 “국가중앙병원으로서 책무에 매진”
  • 노조 측 “인력충원으로 안전한 병원 만들어야”
세로_사진 copy.jpg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왼쪽)과 윤태석 서울대병원분회장(오른쪽)이 지난 25일 밤 단체협약 가조인식 후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서울대병원 노조가 무기한 파업을 선언한지 사흘 만에 병원 측과 임금단체협상을 타결해 파업을 종료하기로 했다.


병원 측은 “신속하게 병원 운영을 정상화해 국가중앙병원으로서의 책무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고, 노조는 “환자 안전과도 직결된 인력 부족 문제가 속히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 노사는 △61명의 인력충원 △교대근무자 보호를 위한 누적오프, 간호관리료 차등제 제도개선, 야간간호료 전액사용,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 인력배치 기준 상향 노사공동안 건의 및 제도개선 추진 △장애인차별 시정, 직종간 임금격차 해소 등 불합리한 처우개선 △정부 가이드라인을 준수한 총액 대비 1.4% 임금 인상 △어린이환자 공공의료 강화 노력 △기후위기 대응 노력 등에 합의했다.


노조는 “노동조합은 인력충원을 요구했으며 본원 14명, 보라매병원 47명, 총 61명의 인력충원을 합의했다”며 “중대재해 방지와 직원 및 환자안전을 위한 정원을 확보하여 우선배정하기로 하였으며 시설지원직 위험작업 야간 1인근무지에 대한 인력 증원을 요청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병원은 야간근무 시 근무인력을 줄여 운영하여 야간에 발생한 위급상황 등에 대한 대처를 어렵게 하였다”며 “이에 대해서도 본원 3개 병동에 대하여 주간과 동일한 인력으로 야간 인력을 증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대병원 임단협 타결, 파업 종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