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동산병원 서영성 교수팀, 성인 1만여명 분석
  • 여성 혼밥 잦으면 대사증후군 위험 1.5배 증가
  • 남성 혼밥 혈중 중성지방 수치 높여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여성이 혼밥을 자주 하면 대사증후군 위험이 1.5배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남성이 혼자 밥 먹으면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증가했다. 


혼밥은 국립국어원 우리말 샘 사전에 등재된 신조어로 ‘혼자서 밥을 먹음. 또는 그렇게 먹는 밥’이란 뜻의 단어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재택근무, 비대면 수업 등의 영향으로 집안에서의 생활이 많아지며 혼밥, 혼술의 문화가 유행하고, 자극적인 배달음식이나 인스턴트 식품의 잦은 섭취로 건강한 식습관을 지키기 어려워지고 있다.


고령화로 사별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노인 중에도 혼밥을 하는 경우도 증가해, 지자체들은 혼밥 장년을 위한 요리교실을 마련하기도 한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계명대 동산병원 가정의학과 서영성 교수팀이 2017∼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미만의 성인 남녀 1만717명을 대상으로 혼밥이 대사증후군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하루 두 끼 이상을 혼자 먹는 혼밥족의 비율은 전체의 9%였다. 


가족 등과 동반 식사를 하는 사람보다 혼자 밥을 자주 먹는 성인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1.2배였다. 


특히 혼밥 성인 여성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동반 식사 여성의 1.5배였다. 혼밥 여성은 대사증후군의 진단기준인 △허리둘레 △혈중 중성지방 수치 △혈중 HDL 콜레스테롤 수치 △혈압 △공복 혈당도 함께 식사 여성보다 높았다.


남성의 혼밥은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을 특별히 높이지 않았다. 남성의 혼밥은 대사증후군의 지표 중에선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높았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 따르면 혼자서 밥을 먹는 사람의 약 55%가 식사를 대충 하거나 인스턴트 식품을 주로 먹는다고 응답했고, 자주 즐기는 식사 메뉴로 라면, 백반, 빵, 김밥, 샌드위치를 손꼽았다.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정혜경 교수는 “혼밥이 하나의 사회 트렌드로 자리 잡은 만큼 무조건 경계하기보다는 건강한 식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첫술을 뜨고 20분 정도 지나야 식욕 억제 호르몬이 분비되는 만큼, 20분 이상 느긋하게 먹고 밥 먹을 땐 TV나 휴대폰을 멀리하며 식사에만 집중해야 음식물을 제대로 씹고 과식하지 않게 되어 위장에 무리를 줄일 수 있다”고 당부했다.


이어 “식습관만큼 무엇을 먹는지도 매우 중요한데,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 필수 영양소를 골고루 갖춘 조리 식품을 선택하고, 비타민, 무기질 등은 채소나 제철 과일을 자주 먹고 보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특히, 혼밥을 즐기는 사람 중 혼술을 병행하는 경우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단체 음주문화와 같은 강제성은 없지만, 혼자 술을 마시는 것은 술 자체에 몰입하게 하고 이를 자제시킬 상대가 없어 오히려 과음의 확률을 높일 수 있다. 


또 언제든 마실 수 있는 혼자 술 먹기가 습관처럼 굳어지면 음주 빈도가 늘어날 수 있다. 음주 간격이 짧고 양이 많아질수록 심각한 만성 간질환으로 진행될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보고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혼밥 자주하면 중성지방 증가 등 대사증후군 위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