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 세종충남대병원 피부과 박수정 전임의 “60대 이상 많아”
  • 수두바이러스 잠복하다, 면역력 약해지면 다시 활성화
  • 암 환자나 정신적 스트레스 많은 경우에도 발생
  • “보통 항바이러스제 투약으로 대상포진 치료”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세종충남대병원 피부과 박수정 전임의는 “대상포진은 수두바이러스 재활성으로 60대 이상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최근 60대 이상 노인 중 손자나 손녀를 보다가 힘들어서 대상포진이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고 밝혔다. (사진=픽사베이)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면역력이 약해지면 발생하는 대상포진이 손자·손녀를 돌보는 조부모들에게 발생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상포진은 수두를 유발하는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에 의해 피부 한 곳에 통증과 함께 발진과 수포들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어릴 때 수두를 앓은 이후 수두바이러스가 사라지지 않고 신경 속에 잠복하다가 면역력이 약해지면 다시 활성화되면서 대상포진으로 나타난다.


대상포진은 주로 △60세 이상 고령자 △암환자 △면역력이 떨어진 만성질환자 △과로한 자 △다이어트로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에 주로 발생한다.


매년 70여만 명의 환자가 발생하는 대상포진은 50~60대 중년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질병으로, 요즘과 같은 겨울철에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면 대상포진에 걸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대상포진이 많이 발생하는 부위는 몸통이나 엉덩이지만 신경이 있는 부위면 어디든지 발생할 수 있다. 주요 증상은 △피부에 붉은 반점 △신경을 따라 나타난 여러 개의 줄을 이룬 모양의 발진이다. 


심한 경우 극심한 통증과 감각 이상이 동반되고 통증은 신경통으로 이어질 수 있다.


세종충남대병원 피부과 박수정 전임의는 지난 10일 한국여자의사회가 주최한 ‘여성 건강 학술심포지엄’에서 “대상포진은 수두바이러스 재활성으로 60대 이상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최근 60대 이상 노인 중 손자나 손녀를 보다가 힘들어서 대상포진이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대상포진의 가장 중요한 요인은 나이로, 암환자나 정신적 스트레스가 많은 경우에도 발생 한다”며 “대상포진이 발생하기 2~3주 전에 힘들었고 가슴에 물집이 잡히는 경우가 많은데, 재발하는 경우는 1~4%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대상포진 치료는 항바이러스제 투약이다.


대상포진의 증상이 보이면 최대한 빨리 병원에 방문하여야 통증 강도를 줄일 수 있다. 치료시기를 놓치면 △만성통증 △우울증 △수면방해 △만성피로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심하면 입원하여 치료하기도 하지만, 대부분 항바이러스제 투약과 충분한 휴식을 통해 치료할 수 있다.


박 교수는 “대상포진이 발생한 이후 72시간 내에 항바이러스제를 먹어야 효과가 있다”며 “(대상포진 치료제로) 약국에서 판매하는 국소 약품의 경우 도움이 안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대상포진의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은 예방접종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 동부지부 박정범 원장은 “질병관리청에서는 60세 이상 성인에게 1회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며 “당뇨, 만성심혈관질환, 만성폐질환, 만성신질환, 만성 간질환 환자의 경우 면역력이 약해 대상포진에 걸릴 위험이 커 대상포진 예방접종이 권장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인들, 손자·손녀 돌보다 힘들어 대상포진 발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