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16~17일 한일정상 회담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반대 입장 밝혀야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현대건강신문] 132만 톤 가량의 일본 후쿠시마 핵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겠다는 일본 정부의 통보에 전 세계는 물론, 자국민까지 반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희석처리해서 방사성 물질 농도를 법적 기준치 이하로 낮춰 방류할 것이기에 안전할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일본 정부가 유해한 핵종을 걸러낼 것이라 자부한 ‘다핵종제거설비’를 거친 131만 톤의 오염수 중 68%에서 오염물질이 나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심지어 도코전력은 현재 62개의 오염수 측정 평가 핵종 수를 절반으로 줄이며 오염수에 대한 규제 역시 완화시켰다.


그러나 정작 가장 일본과 가까운 우리나라 정부는 일본의 오염수 투기에 대해 수수방관하며 소극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스스로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이라는 윤석열 대통령이 다음 주 한일 정상회담에서 반드시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에 대한 단호하고도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촉구가 잇따르고 있다.

캘리그래피작가 캘리수 기자 0163051957@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캘리]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윤 정부 대책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