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한국천식알레르기협회, 세계 천식의 날 기념 간담회 개최
  • “국내 천식 입원율 OECD 평균 대비 2배…치료환경 개선 시급”
  • “부작용 우려 큰 경구 스테로이드제 등에 의존하는 환자 많아”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천식 환자 열 명 중 한 명은 흡입 약물을 최대한으로 제대로 써도 조절이 되지 않는 중증 천식으로, 심한 호흡곤란을 겪게되며 응급실에 실려 가기를 반복해서 입원하게 된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중증 천식은 만성적이고 재발이 잦으며 심할 경우 발작적인 호흡곤란으로 생명을 잃을 수 있는 중증 만성질환이다. 특히 인구 고령화 등으로 천식 유병률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중증 천식 환자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한국천식알레르기협회는 지난달 27일 세계 천식의 날을 기념해 '숨막히는 고통, 중증 천식을 말하다'를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세계 천식의 날은 세계천식기구(GINA)에서 천식에 대한 인식 증진을 목적으로 만든 날로 매년 5월 첫 번째 화요일로 지정되어 있다.


한국천식알레르기협회는 최근 천식 부담에 대한 국내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천식 진료지침의 진료 흐름을 단순화한 EAM(Easy Asthma Management) 개발을 통해 국내 진단 환경을 개선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 공유서비스(NHISS) 데이터를 활용해 2006~2015년 천식 중증도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산출하여 세계 알레르기 기구(WAO) 저널에 논문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장석일 천식알레르기협회 회장(성애병원 의료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로 설립 20주년을 맞은 세계 천식의 날을 맞아 천식의 심각성을 알리고 국내 천식 치료 환경의 개선점을 논의하고자 오늘 자리를 마련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중증 천식은 고용량 흡입형 스테로이드제, 기관지 확장제 등 대부분의 치료법을 제대로 사용했음에도 조절이 잘되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실제로, 천식 환자 열 명 중 한 명은 흡입 약물을 최대한으로 제대로 써도 조절이 되지 않는 중증 천식으로, 심한 호흡곤란을 겪게되며 응급실에 실려 가기를 반복해서 입원하게 된다. 이러한 중증 천식 환자는 어쩔 수 없이 경구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하게 되고 고용량 스테로이드 사용으로 부작용을 겪게 된다. 


김태범 서울아산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는 “건강보험자료 공유서비스(NHISS)를 통해 분석한 통계에 따르면 천식 유병률은 2006년 1.62%에서 2015년 4.74%로 증가세에 있고 천식 관련 사망률 또한 2003년 대비 2015년에 약 2.9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 건강보험 청구 자료로 분석한 연구에서 중증천식 유병률은 6.1-10%로 보고되고 있으며 이는 세계천식기구에서 제시하는 6.1% 이상의 높은 수치”라며 “중증천식의 외래방문 횟수는 비중증천식에 비해 약 3배, 연간 입원횟수는 약 2배에 달하며 외래 비용 또한 비중증천식의 약 3배, 환자 당 약제 비용은 9~10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인터뷰 영상에 등장한 중증천식 환자는 매년 여러 번 호흡곤란을 겪고 그럴 때마다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 오랜 기간 스테로이드를 복용했는데 부작용 때문에 무척 힘들었다고 밝혔다. 


박중원 대한내과학회 이사장(세브란스병원 알레르기 내과 교수)은 “중증천식은 표현형이 매우 다양하고 이질적인데 이러한 다양한 표현형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세계천식기구나 국내 진료 지침 등에서도 표현형에 맞는 생물학적 제제를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증천식, 기존 치료제로 증상 조절 어렵고 재발 잦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