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5월 6일 ‘세계 강직성 척추염의 날’
  • 환자 절반 진단시 흉추까지 침범...치료시기 늦어져
  • 강동경희대병원 이상훈 교수 “강직 시작된 환자 적절한 골다공증 치료 필요”

대표사진 copy.jpg

[현대건강신문] 5월 6일은 ‘세계 강직성 척추염의 날’이다. 척추 마디가 굳어지는 강직성 척추염은 류마티스 인자가 음성인 ‘혈청음성 척추관절병증’에서 가장 흔한 질환으로, 엉덩이의 천장관절과 척추관절을 특징적으로 침범하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강직성 척추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7년 41,797명에서 2021년 51,106명으로 5년 새 22%가량 증가했다.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2.5배 많았으며, 특히 20~40대가 56%를 차지해 젊은 남성층에서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직성 척추염은 방치하면 등이 굽고 목이 뻣뻣해지는 질환으로 주로 20~40대 남성에서 많다. 초기 대표적 증상이 엉덩이뼈 통증인데 간과하기 쉬워 병원을 찾을 때는 이미 염증이 흉추까지 침범된 경우가 많다. 강직된 부위는 회복이 어려워 조기에 발견해 치료해야 효과적이다.


강동경희대병원 관절류마티스내과 이상훈 교수팀은 2008년부터 2015년까지 8년간 병원을 내원해 강직성 척추염을 진단받은 환자 중 척추 CT를 촬영한 1,17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하였는데 남성 환자가 79%(920명), 평균 연령은 33±10세였다. 주목할 점은 47.2%가 진단시 이미 흉추까지 침범돼 있었다.


강직성 척추염은 일반적으로 척추를 침범하기 시작할 때 양쪽 엉덩이뼈가 번갈아 가면서 아픈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 시기에 진단을 놓치면 흉추를 침범할 때까지 증상이 심하지 않아 진단이 늦어질 수 있다. 


강직성 척추염이 흉추를 침범하게 되면 가벼운 기침에도 흉통이 있고, 손으로 누를 때도 통증이 있다. 또한, 잠을 잘 때 허리가 아파서 깨는 증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된다. 따라서 이러한 증상이 있다면 강직성 척추염을 의심해 서둘러 진료를 봐야 한다. 


흉통이 있다고 하면 기본적으로 흉부 X-ray 검사를 실시하는데 이 검사만으로는 강직성 척추염의 흉추 침범 여부를 파악하기 어렵다. 폐의 공기 때문에 잘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대신 CT 검사를 통해 흉추의 이상 여부를 확인해 강직성 척추염을 감별할 수 있다. 


강직성 척추염은 조기에 발견하면 약물치료와 운동요법 병행으로 척추 강직의 진행을 막을 수 있어 일상생활에 큰 무리가 없는 질환이다. 하지만 통증이 간헐적으로 찾아오고 진통제로 쉽게 가라앉기 때문에 초기에 진단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흉추까지 침범되는 등 척추 강직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에서 병원을 찾게 되면 치료 효과를 낙관할 수 없는데 한번 굳은 관절은 회복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만큼 초기에 증상을 자각해 일찍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약물치료 효과로 인해 강직까지 진행되는 경우는 10%에 불과하지만 흉추까지 침범돼 발견하는 등 치료시기가 늦게 되면 치료 효과가 많이 저하될 수 있다. 강직성 척추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나면 미루지 말고 전문의와 상담을 받을 것을 권한다. [강동경희대병원 관절류마티스내과 이상훈 교수]


▲강직성 척추염 자가진단

△아침에 척추가 뻣뻣하여 머리를 숙이기 어렵다가 움직이면 호전된다.

△허리 통증이 소염진통제를 먹으면 씻은 듯이 가라앉는다.

△간헐적인 엉덩이 통증으로 절뚝거린다.

△원인을 모르는 무릎이나 발목이 부은 적이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직성척추염 환자 절반 ‘20~40대 남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