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해양투기 반대 ‘국제 행동의 날 기자회견’ 일본대사관 앞서 열려
  •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말고 육상 보관하라”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본문_기본_사진3 copy.jpg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해양의 날인 6월 8일 ‘일본 방사성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공동행동(공동행동)’은 서울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 저지를 위한 국제 공동행동(위 사진)을 진행하였다. 참여자들은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 반대 △해양 투기가 아닌 육지 장기 보관 등을 주장했다.


전민경 전국어민회총연맹 홍보팀장은 “일본 측의 일방적 투기 일정을 통보받고 분노할 수밖에 없다”며 “오염수를 방류할 때 가장 피해가 클 수밖에 없는 이웃 나라에 대한 배려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은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정부의 오염수 대응 태도에 어민은 절망감을 느꼈으며, 오는 12일 국회 앞에서 열리는 제2차 전국 행동의 날에 함께할 것을 다짐했다.


한살림 박예진 활동가는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우리 국민, 바다를 공유하는 모든 이들이 방사성 물질로 인한 잠재적 건강 피해, 수산물 섭취에 대한 근원적인 두려움을 받아야 하냐”며 “오염수 방류는 일본 정부 외에 누구에게도 이득을 주지 않아, 일본 정부는 오염수 투기를 당장 철회하고 자국 영토에 장기 보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국제 공동행동에 참여한 국가는 31개국으로, 일본에서도 76개 단체가 참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민도, 환경단체도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반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