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health/public_html/news/view.php:1) in /home/health/public_html/engine/library/utility.class.php on line 2075
피부병 ‘옴’ 과거 전유물?...요양 시설서 꾸준히 확산 – 현대건강신문
  • 최종편집 2024-06-15(토)
 
  • 질병관리청-대한피부과학회 ‘옴 퇴치 국민 건강사업’ 협력
  • ‘제21회 피부건강의 날’을 맞아 요양병원 등의 옴 퇴치를 위한 캠페인 실시

#토토박사 #토토방송 [yumi88.com] #토토분석 #토토사장 #토토생방송 [yumi88.com] #토토지식백과 #토토핫 #펀88 [yumi88.com] #프로토 #피망 뉴베가스 #픽스터 [yumi88.com] #합법 토토 #합법 토토 사이트 #해외 스포츠 보는곳 [yumi88.com] #해외축구 #해외축구중계 #해축중계 [yumi88.com] #홀덤 #홀덤펍 #tv 조선 축구 중계 [yumi88.com] #축구 tv #tv 조선 축구 #해외 축구 중계 리치 tv [yumi88.com] #축구 중계 tv #축구 중계 실시간 tv 보기 #tv 축구 중계 [yumi88.com] #꾹 tv 축구 #아프리카 tv 축구 #아프리카 tv 축구 생중계 [yumi88.com] #아프리카 tv 축구 중계 #아프리카 tv 한국 중국 축구 #축구 tv 중계 [yumi88.com] #축구 생중계 tv #abc tv 축구 #b tv 축구 [yumi88.com] #cool tv 축구 #show tv 축구 #tv 축구 시청 [yumi88.com] #tv 축구 중계 사진 #국대 축구 tv #라이브 축구 tv [yumi88.com] #베트남 축구 실시간 tv #실시간 축구 tv 배팅 #아프리카 tv 축구 방송 [yumi88.com] #아프리카 tv 축구 베트남 전 중계 #아프리카 tv 축구 접속 왜 이렇게 느리나요 #아프리카 tv 해외 축구 [yumi88.com] #연신내 tv 축구 #월드컵 이란전 축구 중계 네이버 tv #제 3회 아프리카 tv 축구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온 가족이 한방에서 기거하고 위생이 불량했던 과거 많은 사람들을 괴롭혔던 피부병 '옴'이 또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고령층이 장기 요양하고 있는 시설에서 옴진드기에 의한 피부병인 '옴' 전염이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옴은 옴진드기 벌레에 감염된 사람과의 피부접촉 뿐 아니라 침구, 의류 등에 의해 감염되는 수가 많기 때문이다. 주거환경이 깨끗해졌다 해도 출장이나 여행으로 숙박시설을 많이 이용하는데다 합숙생활, 기숙사, 장기요양시설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다보니 이들 사이에서 옴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옴진드기 벌레의 크기는 0.2~0.45mm정도로 암놈이 피부의 각질, 특히 살갗이 연한 팔, 겨드랑이, 손가락 사이, 유방, 사타구니, 음부, 고환 등의 각질 밑에 1~2mm 정도의 가는 굴을 파고 들어가 배설물과 알을 까놓는다. 


옴에 감염되면 몹시 가려운데 그것은 배설물에 의해 알레르기가 생기기 때문이다. 이 옴진드기벌레는 야행성이어서 밤이면 더욱 가려움증을 느끼게 된다.


옴환자중에는 가려워서 잠을 잘 못자는 사람도 있고 너무 긁어 습진이 되거나 2차 세균감염으로 병을 더 악화시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특히, 옴 치료는 환자 개인뿐 아니라 집단치료를 해야 하기 때문에 어려움이 적지 않다. 또 전파속도가 매우 빠른데도 잠복기인 4~6주간은 증세가 나타나지 않아 자신이 감염된 사실을 모르고 여러 사람과 접촉하며 옴진드기 벌레를 전파하고 다닐 우려도 높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대한피부과학회와 함께 '옴 퇴치 국민건강사업'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옴 퇴치 국민 건강사업'은 최근 요양병원의 옴 환자 발생 비율이 높아지고 국내 옴 환자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보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하여 올해부터 대한피부과학회가 질병관리청, 국내 제약사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전국 208개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전담 피부과 전문의를 지정해 방문 진료나 비대면 상담을 실시하고, 정보 및 교육 플랫폼, 학술 연구 데이터 베이스 구축 등의 활동을 수행 중이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옴 감염증이 의심되면 즉시 병원 진료를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며 "옴 퇴치 국민건강사업 협력을 통해 옴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제고와 옴 예방 및 관리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피부과학회 김유찬 회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국가적 차원에서 감염병을 예방하고 대처하는 일이 매우 중대한 일이 되었으며, 코로나 방역 조치가 완화되고 고령화로 인해 집단시설의 입소가 늘어나며 대표적 감염성 질환인 옴이 증가해 주의해야 할 필요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한편, 가족 중에 옴환자가 발생했다면 의사의 처방에 따라 본인이 전신치료를 받는 것은 물로 가족까지도 함께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는 얼굴을 제외한 전신에 연고를 바르고 수시간 후 씻어내는 방법으로 치료한다. 피부에 바르는 약제를 사용하는 동안 침구류 및 내의는 같은 것을 사용한 후 세탁하고 수일간 사용하지 않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피부병 ‘옴’ 과거 전유물?...요양 시설서 꾸준히 확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health/public_html/news/view.php:1) in /home/health/public_html/engine/library/utility.class.php on line 2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