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 경희대병원 신장내과 김진숙 교수 “수분 과다 섭취 시 부종 발생”
  • “적정 수분 섭취량 제각각, 임의로 줄였다간 오히려 신장 손상 유발”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대한신장학회에서 주최한 ‘콩팥(신장)의 날’ 참가자가 신장의 중요성을 설명하는 문구가 게시된 생수통에서 물을 받고 있다. 수분 과다 섭취 시 부종이 발생하고 투석 간 체중 증가로 투석이 원활하지 않거나 폐나 심장에 물이 찰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현대건강신문] 땀과의 전쟁으로 체내 수분 손실량이 많아지는 시기다. 쉽게 가시지 않는 갈증으로 평소보다 과도하게 물과 각종 음료를 섭취하기도 한다. 이에 반해, 갈증 해소보다 건강을 생각해 마음껏 수분을 보충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만성 신부전 환자다. 


소변량이 감소한 중증의 만성 신부전 환자 혹은 투석하는 환자의 경우, 수분 과다 섭취 시 부종이 발생하고 투석 간 체중 증가로 투석이 원활하지 않거나 폐나 심장에 물이 찰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다만, 무조건적으로 수분 섭취를 제한하면 오히려 탈수로 인한 신장 손상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만성 신부전 단계와 소변량 등을 살펴보고 전문 의료진과 적정 수분 섭취량을 결정해야 한다. 


수분에 이어 주의해야 할 음식은 ’과일‘이다. 대표적인 여름과일인 수박, 참외, 바나나 등은 칼륨이 풍부하다. 신장이 건강하다면 칼륨을 원활하게 배출해 체내 적정 칼륨 농도를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칼륨 배출이 어려운 신부전 환자는 섭취를 피해야 한다. 


칼륨이 외부로 배출되지 못하고 계속해서 체내에 쌓일 경우, 부정맥, 심장마비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과일을 먹고 싶다면 한 번에 많이 먹기보다는 매끼 조금씩 나눠 섭취하기를 권장한다. 


신부전 환자에게 있어 운동과 식사조절은 당뇨, 고혈압 등 위험질환 관리와 함께 가장 필수적인 요소이다. 


이외에도 투석 중인 환자라면 외부 세균에 대한 방어력이 급격히 떨어져 있는 면역 저하 상태이기 때문에 몸을 긁거나 상처가 나는 상황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여름철에는 음식, 벌레 등에 의한 바이러스 감염질환에 쉽게 노출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만성 신부전은 평생 치료해야 할 질환으로서 적절한 치료를 동반한 환자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며, 적이 아닌 동반자로서 인식하며 생활 속 주의사항을 하나씩 실천해나간다면 건강한 여름나기가 가능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경희대병원 신장내과 김진숙 교수]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더운 여름에도 ‘물 조절’ 만성 신부전 환자, 힘들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