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 민주당 우원식 의원 “오염수 투기 국제법 위반”
  • 기본소득당 오준호 대표 “오염수 방류 원팀으로 실행 윤석열 대통령 때문에 더욱 분노”
  • 시민단체 “국제해양법 재판소 제소 포함, 모든 수단 강구해야”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과 야당 의원들은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일본 방사성오염수 해양투기 중단 및 투기용인 윤석열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시민단체와 야당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투기를 규탄하며 국제해양법 재판소 제소를 포함해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과 야당 의원들은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일본 방사성오염수 해양투기 중단 및 투기용인 윤석열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일본 정부가 자기 이익만 관철하기 위해 못된 짓을 하는 나쁜 나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오염수 투기는 국제법을 위반하고 공유지인 바다를 오염시키는 범죄행위”라고 밝혔다.


정의당 권수정 후쿠시마 핵오염수 무단투기저지TF 공동단장은 “오염수가 태평양으로 흘러드는 위험 앞에 대통령실, 정부 여당 어디있냐. 끝모를 위험 앞에 이런 대통령 필요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 단장은 “핵오염수 안전하다는 동영상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다”며 “후쿠시마 주민들도 일본에게 가처분신청을 하는데 한국 정부와 여당은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느냐”고 되물었다. 


기본소득당 오준호 공동대표는 “사실상 오염수 방류를 원팀으로 실행해준 윤석열 대통령 때문에 더욱 분노한다”며 “오염수 방류의 안전 영상을 만드는 정부가 한국 정부이냐, 일본 정부이냐”고 비판하면서 국제해양법 재판소 제소를 포함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에 대한 정의를 내린 이영경 에너지정의행동 사무국장은 “경제적 이익과 핵산업계의 편의를 우선한 일본 정부와 그것을 방조하다 못해 오히려 안전하다고 홍보하던 한국 정부가 함께 벌인 범죄”라며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를 용인하는 것은 ‘어마어마한 핵사고를 단순한 일로 치부하는 일’이기에 ‘앞으로의 위험도, 관행과 선례라는 이름으로 묵살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 시작...“국제해양법 재판소에 제소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