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공동행동 7일 저녁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서 촛불 문화제 개최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일본방사성오염수해양투기저지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지난 7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옆 계단에서 ‘일본 정부의 핵 오염수 해양투기 중단을 촉구하고, 사실상 방류를 용인하는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서울환경운동연합 최영 활동가는 “환경 문제는 사전에 예방하거나 회피할 수 있다면 피해야 하며, 이는 작은 영향도 누적되면 어떤 피해를 일으킬지 알 수 없기 때문”이라며 “국민의 안전을 지켜야 할 정부가 우리 바다에 핵 오염수가 투기되는 것을 용인할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 해양 투기에 반대 목소리를 내지 않는 정부 행태를 지적했다.


진보당 홍연아 조직위원장은 “우리나라 국책연구기관 4곳이 내놓은 협동 연구보고서 내용을 언급하며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은 해양 생태계에 위협을 줄 수 있고, 국민 건강과 안전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내용이 있는데도 국제원자력기구(IAEA) 발표를 수용하는 것 외에 별다른 외교전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위원장은 “국책 연구기관의 보고서도 숨긴 채, 불안과 대안을 이야기하는 국민들을 괴담 유포자로, 심지어 반국가세력으로 지칭하며 편 가르기에 몰두하는 것이 누구인지 묻고 싶다”며 “국민의 준엄한 목소리, 우리의 분노가 곳곳에 울려 퍼지도록 손을 잡자”고 말했다.


자유 발언자로 나선 진보대학생넷 김현지 학생은 “이렇게만은 살 수가 없다”며 “지금이라도 정부는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일본 정부를 제소하고, 일본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보대학생넷 김다빈 학생은 “어떻게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이야기를 두둔하고 오염수가 건강에 나쁘다는 것을 괴담으로 말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오염수 투기를 용인한 것도 화가 나지만, 가장 화가 나는 것은 투기 이후에 방사능 수치를 철저히 검사하겠다는 말이다. 수산물의 방사능 수치 검사를 할 게 아니라 지금 당장 오염수 투기를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녹색연합 김원호 활동가의 발언이 이어졌다. 그는 “오염수 투기에 대해 먹거리 문제를 지적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바닷속 생명들의 변화와 고통에 대해서도 깊이 생각해봐야 될 것 같다”며 “’변해가는 세상에서 우리가 겪게 될 재난의 고통보다도 결국 아무것도 지켜내지 못했다는 책임의 무게가 우리를 더 고통스럽게 하지 않을까’하는 두려움이 있다며 각자 자리에서 모이고 목소리 내는 분들이 남긴 씨앗이 어딘가에 퍼질 것”이라며 함께 싸워가자고 독려했다. 


공동행동은 오는 9일 오후 4시 ‘오염수 투기 저지와 윤석열 정부 규탄을 위한 오염수 범국민대회’를 개최한다고 예고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용인 윤석열 정부 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