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울산 100명 중 8명...우리나라 치매 인구 100만 명 육박
  • 지난해 전국 치매환자 실종신고 접수 건수 1만4천 달해
  • 김원이 의원 “치매 적극 치료 위해 보편적인 진료비 지원 모색해야”
Untitled-1 copy.jpg
지역별 65세 이상 인구수 및 치매 유병률 현황. (단위=명, %) (자료=보건복지부)

 


[현대건강신문] 전남의 치매 유병률이 12.2%로 가장 높고, 울산은 8.4%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국민 10명중 1명은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사회 치매의 조기발견과 적극적인 치료를 위한 보편적인 지원이 절실하다는 주장이 정치권에서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원이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6월 기준으로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는 944만 7천274명이며 이중 치매로 추정되는 환자 수는 97만 6천923명(10.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치매유병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으로 12.2%를 기록했다. △전북 11.8% △충남 11.8% △경북 11.3% △제주 11.2% △강원 11.1% 순이었다. 노인 인구가 많으면서 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농어촌 지역의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치매인구가 100만명에 육박하면서 실종신고가 접수된 치매 환자 수도 증가 추세다. 치매 증상이 심해지면 공간지각 능력이 현저히 떨어져 익숙한 곳도 쉽게 찾지 못하고 길을 잃을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한다. 


김원이 의원실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전국 치매환자 실종신고 접수 건수는 총 1만4천527건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9년(1만2천479건) 대비 16% 가량 증가한 수치다. 올 상반기에만 7천17건이 접수됐다. 


한편, 복지부와 전국 지자체는 치매의 조기치료과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 치매치료관리비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만60세 이상 치매진단을 받고 치료약을 복용하는 사람의 진료비를 연 36만원까지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인 사람만 지원받을 수 있다. 


이 제도를 통해 치매진료비를 지원받은 사람은 지난해 21만 6천937명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지원금액은 21만 1천원이다. 


그러나 치매인구 100만명 시대에 이같은 선별적인 지원은 증상의 조기발견과 적극적인 치료를 이끌어내는데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전남 목포·순천시, 경기도 안성시·양평군 등 일부 지자체는 소득과 상관없이 지역에 거주하는 치매환자에게 치매진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김원이 의원은 “치매환자와 보호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선 조기발견과 적극적인 치료가 중요하다”며 “치매진료비 지원 대상자의 소득기준을 완화하여 고령화시대에 걸맞는 보편적인 지원을 모색해야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치매 유병률 전남 1위, 100명 중 12명...울산 ‘최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