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목)
 
  •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삶의 질 위협하는 만성두드러기 치료 접근성 개선 촉구
  • 중증 만성두드러기 환자 삶의 질 낮아...건선‧아토피피부염보다 고통 커
본문_기본_사진.gif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는 세계 두드러기의 날을 맞아 국내 만성두드러기 현황과 임상 현장의 미충족 수요를 짚어보고 치료 환경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간담회를 5일 개최했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삶의 질을 위협하는 만성두드러기에 대한 치료 접근성을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는 세계 두드러기의 날을 맞아 국내 만성두드러기 현황과 임상 현장의 미충족 수요를 짚어보고 치료 환경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간담회를 5일 개최했다.


10월 1일 세계 두드러기의 날은 질환 인식 제고 및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4년 제정됐다. 올해 주제는 ‘치료 접근성 개선’으로 보다 많은 환자가 적절한 시기에 알맞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치료 환경 개선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두드러기는 전체 인구 5명 중 1명이 일생에 한번 경험하는 흔한 질환으로, 벌레에 물렸을 때 부풀어 오르는 것과 같은 팽진이 생기는 피부 질환이다. 음식 또는 약제 등 뚜렷한 원인을 알 수 있는 급성 두드러기와 원인을 알 수 없이 수개월에서 수년 이상 지속되는 만성 두드러기가 있다.

 

가려움증을 동반한 팽진과 혈관부종이 특징인 만성두드러기는 두드러기가 6주 이상 거의 매일, 평균 3~5년간 지속되는 질환이다. 국내에서는 약 150만명의 환자가 만성두드러기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한국의 유병율은 3% 내외로 유럽 및 북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며,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세로_사진.gif
예영민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

이날 ‘만성두드러기 질환 심각성 및 환자들의 사회적‧정신적‧경제적 부담’을 주제로 발표한 예영민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는 만성두드러기 환자의 삶의 질 수준이 ‘수술을 앞둔 심혈관질환자’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날 정도로 괴로운 질환이라고 말했다.


예 교수는 “만성두드러기의 경우 특별한 이유 없이 피부와 점막이 부풀고 가려운 증상이 6주 이상 수개월에서 수년간 지속되면서 위협하진 않지만, 삶의 질을 급격히 떨어뜨린다”며 “만성두드러기는 자가면역질환, 알레르기질환, 불안, 우울 등 정신질환을 동반할 수 있고, 악화와 호전을 오랫동안 반복하기 때문에 일상생활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중증도가 높은 만성두드러기 환자의 삶의 질을 분석한 결과, 중증 아토피피부염 환자와 비슷한 0.7점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증 건선과 비교 분석한 연구 결과에서는 중증 만성두드러기 환자의 불안, 우울, 수면장애 지수는 중증 건선 환자보다 모두 높았다.


예 교수는 “심한 두드러기는 오래가고 삶의 질 저하도 크다”며 “만성두드러기 환자들도 중증 난치성 환자들 가족이나 개인의 질병 부담은 물론 사회적 부담이 큰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라고 강조했다.


세로_사진.gif
장윤석 분당서울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

 중증 만성두드러기 환자 치료를 위한 효과적인 치료제가 나와 있지만, 가격적인 문제로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도 문제다.


장윤석 분당서울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총무이사)는 치료 환경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최근 개정된 유럽 진료지침에 따르면, 만성 두드러기의 초기 치료에는 2세대 항히스타민제를 투약하고 2~4주 이상 치료해도 반응이 없으면 4배까지 증량한다. 증량 후에도 2~4주 이상 반응이 없으면 다음 단계로 생물학적제제인 오말리주맙을 2~4주 간격으로 추가 투약한다. 2단계 치료에도 6개월 이상 조절되지 않으면 사이클로스포린을 추가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급여가 되지 않아 중증도에 맞는 적절한 치료가 어려운 실정이다.


2022년 발표된 국내 리얼 월드 연구에 따르면 6개월 이상 항히스타민제 치료로 조절이 되지 않는 중등도 및 중증 두드러기 환자 중 55.8%가 항히스타민 치료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장 교수는 “경제적인 부담 등을 이유로 효과가 떨어지는 치료제를 계속 사용해야 하는 국내 치료 환경은 항히스타민제로 치료되지 않는 만성두드러기 환자를 대상으로 생물학적제제 급여가 적용되고 있는 영국, 호주, 중국 등 다른 나라와 대조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굉장히 효과적인 약물인 오말리주맙의 경우 예전에는 한 바이알에 50만원 정도했다. 유럽에서는 심각한 만성두드러기 환자에게 바로 두 바이알을 주사하도록 하고 있다. 최근에는 가격이 20~30만원 정도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부담스러운 가격”이라고 덧붙였다.


세로_사진.gif
지영구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이사장

중증 만성두드러기에 대한 별도의 질병 코드 신설 등 중증도에 따라 적절한 치료가 가능한 정책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지적이다.


장 교수는 “현재 만성두드러기의 경우 중증도를 가리지 않고 모두 하나의 질병코드로 분류되고 있지만, 중증 건선이나 중증 아토피 피부염처럼 장기적이고 적극적인 치료가 필수적인 질환인 만큼 별도의 질병코드를 신설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장기적으로는 중증 질환으로 분류되어 환자의 경제적인 부담을 경감해주는 제도를 통해 적절한 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영구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이사장(단국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은 “만성두드러기는 정책적인 아젠다에서 소외되어 있어 환자들이 신체적‧정신적‧경제적 고통을 오롯이 감내해야 한다”며 “특히 중증 만성두드러기의 중증 질환 분류를 통해 환자가 경제적인 부담없이 중증도에 따라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장기적인 정책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만성두드러기 환자, 경제적 부담 커...치료 접근성 개선 필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