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비만연구의사회 추계학술대회서 김정은 365MC비만클리닉 원장, 상담 중요성 강조
  • “비만치료제 중요하지만, 환자 식탐 분석도 필요”
  • “식탐 충동시간 어떻게 넘어갈지 대안 만들기 중요”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김정은 365MC비만클리닉 원장은 12일 열린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비만 약제 선택만큼 중요한 상담’을 주제로 강연을 하며, 살을 빼려는 환자에게 힘든 것 중 하나인 ‘식탐 충동’을 잘 극복할 수 있는 방법 제시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충동을 넘어갈 수 있는 방법을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김 원장은 △환자 직접 실행할 수 있는 방법을 스스로 생각하고 △격렬한 춤추기, 분노의 양치질, 얼음 깨먹기 등 정적인 것보다 동적인 것 실행 △절식에 성공했을 때, 그 순간을 기억하기 등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사진=김정은 365MC 발표 자료)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한 비만환자는 아침 점심까지 식단조절을 잘하다, 밤 10시 이후 고구마, 우유에 밤식빵까지 먹으며 절제력이 무너졌다”


김정은 365MC비만클리닉 원장은 12일 열린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비만 약제 선택만큼 중요한 상담’을 주제로 강연을 하며, 살을 빼려는 환자에게 힘든 것 중 하나인 ‘식탐 충동’을 잘 극복할 수 있는 방법 제시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진료실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가상의 45세 환자 ㄱ씨를 소개했다. ㄱ씨는 △체중 64kg △체지방률(BMI) 25 △기혼, 자녀 2명, 전업주부 △최저 체중 52kg, 최고 체중 64kg이고 늘 다이어트 중이었다.


김 원장은 “가상의 환자인데 체중이 아주 높지 않고 늘 절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이 환자는 식욕억제제를 세게 달라고 해, 스스로 조절하지 못하는 순간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환자의 식사일기를 볼 때 몇 가지 문제가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10시 이후에 먹는 패턴”이라고 지적했다. 비만 전문의들은 공통적으로 야식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다. 


김 원장은 “이런 환자는 아웃 오브 컨트롤(Out Of Control, 통제 밖)로, 약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고 문제 행동을 짚어줘야 한다”며 “낮 동안 (영양) 섭취가 너무 부족해 밤에 어느 정도 에너지를 맞추기 위한 것이 식욕 증가로 이어진다”고 분석했다.


김 원장은 식탐이 강해지는 순간을 비만환자 스스로 알아차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보통 ‘식탐이 이기는 순간’은 △정신없던 하루를 마무리하는 시간 △배가 아주 고프지 않지만 뭔가 먹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시간 △식욕을 참으려 해도 잘 안되는 순간 △자포자기 순간이라고 말했다.


충동을 넘어갈 수 있는 방법을 교육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김 원장은 △환자 직접 실행할 수 있는 방법을 스스로 생각하고 △격렬한 춤추기, 분노의 양치질, 얼음 깨먹기 등 정적인 것보다 동적인 것 실행 △절식에 성공했을 때, 그 순간을 기억하기 등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끝으로 “식탐이 이기는 그 시간과 그 시간 기분을 환자들은 잘 안다”며 “(식탐) 충동을 넘어갈 수 있는 방법으로 명상보다 음악을 틀고 춤을 추는 등 뭔가 쏟아낼 수 있는 동적 행동이 필요하고 성공 사례를 기억하는 것도, 같은 충동 상황을 넘어갈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이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비만치료 시 약 처방이 제일 중요한데, 상담도 중요하다”며 “현재 정당한 (상담) 수가를 매기기 어려운 상황에서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가 어렵다”고 환자 상담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비만상담 중요...“고구마 1개로 시작해 밤식빵으로 무너졌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