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보툴리눔 톡신 안전사용 전문위원회, 안전한 사용 문화 조성 위한 기자간담회 개최
  • 박제영 압구정오라클피부과 원장, 대국민 인식조사 통해 보툴리눔 톡신 사용 실태 발표
  • 연세대 김인규 교수 “보툴리눔 톡신, 안전한 사용 위해 정부 규제 강화해야”
Untitled-1 copy.jpg
보툴리눔 톡신 안전사용 전문위원회는 6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안전한 보툴리눔 톡신 사용 문화 조성을 위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국내에서는 특히 고용량 보툴리눔 톡신 사용자가 많은 가운데, 설문조사 결과 이용자의 74%가 효과가 떨어지는 것을 느낀다고 답해 내성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 안전사용 전문위원회는 6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안전한 보툴리눔 톡신 사용 문화 조성을 위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압구정오라클피부과의원 박제영 대표원장이 ‘대국민 인식조사를 통해 본 국내 보툴리눔 톡신 사용 실태’에 대해 발표했다.


보툴리눔 톡신 안전사용 전문위원회가 국내 톡신 시술 경험이 있는 20~59세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이 연평균 2회 이상 한 번에 2부위 이상 시술한다고 응답해 다빈도, 고용량 시술이 많은 것을 나타났다.


특히, 보툴리눔 톡신 시술의 효과 감소를 경험했다는 응답이 전체의 74%에 달해 내성이 의심되는 환자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더 큰 문제는 효과 감소를 경험한 환자들의 44%가 병원을 이동한다고 응답한 것이다.


박 원장은 “병원을 이동하면서 시술 이력 추적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환자는 물론 의료진도 내성 발생 여부를 확인하지 못한 채 시술을 반복하는 문제가 발생한다”고 우려했다.


톡신 환자 10명 중 4명 이상은 보툴리눔 톡신 내성이 우려되는 상황이나 64%가 제품별 내성 안전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고, 77%는 과거 기술 이력을 관리 및 상담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로_사진.gif
압구정오라클피부과의원 박제영 대표원장

박 원장은 “응답자의 약 84%는 톡신 정보를 모른 채 시술을 받으며, 10명 중 6명은 SNS 등 비전문가로부터 톡신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며 “톡신에 대한 불충분하고 부정확한 정보가 안전한 톡신 문화를 저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설문조사에서 톡신 시술 경험 환자의 78% 이상이 제품별 품질 및 내성 안전성을 가장 궁금해 하지만, 64%가 해당 정보 안내를 받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그 만큼 환자의 니즈와 실제 제공되는 정보 사이에 간극이 큰 상황이다.


박 원장은 “톡신 환자 중 약 75%가 제품별 차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오직 15% 환자만 톡신 제품별 차이를 인지하고 있었다”며 “응답자의 82%가 제품별 품질 및 내성 안전성 정보가 향후 톡신 제품 선택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한 만큼 의료현장에서 환자에게 충분한 정보 제공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는 “보툴리눔 톡신의 내성 안전성은 복합단백질과 비활성화 신경독소와 연관이 있고 적정용량과 주기를 지키지 않는 경우 내성의 위험성이 더욱 높아진다”며 “보툴리눔 톡신에서 면역원성이 발생한 경우 미용 목적 외에 다양한 질환의 치료에도 직접적, 장기적 영향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 허창훈 교수는 “환자가 희망하는 정보 중 제품별 품질 차이에 대한 정보는 크게 3가지 기준으로 설명할 수 있다”며 “내성 발생 위험이 없는가?, 일관도니 역가를 가지는가?, 안정성을 갖추었는가?는 제품의 품질을 결정하는 기준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사례를 바탕으로 본 국내 보툴리눔 톡신 규제 및 관리 방향성’을 주제로 발표한 연세대학교 K-NIBRT 사업단 김인규 교수는 국내 보툴리눔 톡신 규제 강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 교수는 “미국의 경우 보툴리눔 톡신을 취급하려는 경우 모든 상황에 앞서 취급자와 취급기관에 대한 사전규제가 마련되어 있으나 국내에서는 이에 대한 사전 규제가 없고 신고제로 운영돼 관련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어렵다”며 “ 보툴리눔 톡신 취급자 및 취급기관에 대한 구체적인 자격을 설정해 허가제를 도입하고 철저한 역학조사와 현장점검 정기적인 점검과 교육의 시행, 관련 기록의 보존 의무화 등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보툴리눔 톡신 안전사용 전문위원회는 지난 10월 국내 보툴리눔 톡신의 안전성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올바른 보툴리눔 톡신 사용 문화를 형성하고자 한국위해 관리협의회 산하 소위원회로 출범했다.


문옥륜 위원장(서울대 명예교수)는 “보툴리눔 톡신이 대중적으로 많이 사용되면서 안전성 문제가 간과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보툴리눔 톡신은 다양한 질환에 사용되는 의약품으로 면역원성 발생이라는 잠재적 위험성을 항상 고려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정부의 규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툴리눔 톡신 사용자 74% 효과 감소 경험...‘내성’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